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佛 노동계, 연금개혁 반대 한달새 4번째 총파업
입력 2010.10.13 (06:34) 국제
프랑스 노동계가 정부의 연금개혁 입법에 반대하며 한 달새 네 번째 총파업을 했습니다.

프랑스 노동계는 어제 전국 2백40여 곳에서 대학생과 일부 고교생까지 참여한 가운데 정부의 연금개혁 입법에 반대하는 파업과 가두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번 파업으로 열차와 항공기 편이 대거 결항돼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고, 마르세유 항만노조도 16일째 파업을 강행해 원유와 석유 수송선들이 하역을 못 했습니다.

여론조사기관 CSA가 하루 전날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프랑스 국민 69%가 파업을 지지했고 61%는 무기한 파업도 찬성한다고 답했습니다.

노동계는 주말인 오는 16일 전국적인 가두시위를 다시 벌이기로 했습니다.

한편, 프랑스 상원은 지난 8일 정년을 현행 60세에서 62세로 늘리는 조항을 가결한 데 이어, 지난 11일에는 연금수급 개시일을 65세에서 67세로 늦추는 조항도 통과시켰습니다.
  • 佛 노동계, 연금개혁 반대 한달새 4번째 총파업
    • 입력 2010-10-13 06:34:17
    국제
프랑스 노동계가 정부의 연금개혁 입법에 반대하며 한 달새 네 번째 총파업을 했습니다.

프랑스 노동계는 어제 전국 2백40여 곳에서 대학생과 일부 고교생까지 참여한 가운데 정부의 연금개혁 입법에 반대하는 파업과 가두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번 파업으로 열차와 항공기 편이 대거 결항돼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고, 마르세유 항만노조도 16일째 파업을 강행해 원유와 석유 수송선들이 하역을 못 했습니다.

여론조사기관 CSA가 하루 전날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프랑스 국민 69%가 파업을 지지했고 61%는 무기한 파업도 찬성한다고 답했습니다.

노동계는 주말인 오는 16일 전국적인 가두시위를 다시 벌이기로 했습니다.

한편, 프랑스 상원은 지난 8일 정년을 현행 60세에서 62세로 늘리는 조항을 가결한 데 이어, 지난 11일에는 연금수급 개시일을 65세에서 67세로 늦추는 조항도 통과시켰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