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고령화 쓰나미’ 몰려온다”
입력 2010.10.13 (06:49) 연합뉴스
"지구촌에 고령화 쓰나미가 몰려온다. 이에 대비하지 않으면 세계는 더 가난해질 것이다."

미국의 인구문제전문가 필립 롱맨 뉴아메리카재단 연구원은 국제문제전문지 포린폴리시(FP) 최신호(11월호)에 기고한 글에서 이같이 경고했다.

롱맨 연구원은 세계 인구가 앞으로 40년간 지금보다 3분의 1이 늘어난 91억명이 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런 인구 증가는 출산율 증가 때문이 아니라 고령인구 증가에서 비롯된다고 지적했다.

저출산과 고령화 문제는 선진국에서 뿐만 아니라 개발도상국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유엔 통계에 따르면 인구 유지에 필요한 수준보다 낮은 출산율을 기록하는 59개 국가 중 18개국이 `개도국'으로 분류된다.

롱맨 연구원은 특히 아시아 국가에서 저출산과 고령화 문제가 아주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고령화 사회를 먼저 겪은 일본을 비롯해 한국과 대만 등은 15년 내에 인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은 현재 `한 자녀정책'으로 경제번영을 누리고 있지만, 앞으로 낮은 출산율 때문에 어린이 1명이 부모 2명과 조부모 및 외조부모 4명을 부양해야 하는 `4-2-1 사회'로 급속히 변한다는 것이다.

미국도 그동안 젊은 이민 인구의 유입으로 상대적으로 인구 고령화가 늦어졌으나 최근 경기침체로 남미 지역에서 유입되는 이민자가 줄고, 본국으로 귀환하는 이민자도 늘어나고 있다.

아울러 현재 고령화 인구는 편리한 현대 생활에 익숙한 나머지 운동 부족 등으로 각종 성인병에 시달리고 있어 경제발전에 필요한 생산적인 노동력을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롱맨 연구원은 나름의 대안을 제시했다. 가족 경영의 농장과 중소기업을 육성해 자녀가 `짐'이 아닌 `자산'이 되는 시대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가족에 기반을 둔 경제구조를 회복하는 방안을 찾아내는 사회가 미래를 지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지구촌 ‘고령화 쓰나미’ 몰려온다”
    • 입력 2010-10-13 06:49:47
    연합뉴스
"지구촌에 고령화 쓰나미가 몰려온다. 이에 대비하지 않으면 세계는 더 가난해질 것이다."

미국의 인구문제전문가 필립 롱맨 뉴아메리카재단 연구원은 국제문제전문지 포린폴리시(FP) 최신호(11월호)에 기고한 글에서 이같이 경고했다.

롱맨 연구원은 세계 인구가 앞으로 40년간 지금보다 3분의 1이 늘어난 91억명이 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런 인구 증가는 출산율 증가 때문이 아니라 고령인구 증가에서 비롯된다고 지적했다.

저출산과 고령화 문제는 선진국에서 뿐만 아니라 개발도상국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유엔 통계에 따르면 인구 유지에 필요한 수준보다 낮은 출산율을 기록하는 59개 국가 중 18개국이 `개도국'으로 분류된다.

롱맨 연구원은 특히 아시아 국가에서 저출산과 고령화 문제가 아주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고령화 사회를 먼저 겪은 일본을 비롯해 한국과 대만 등은 15년 내에 인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은 현재 `한 자녀정책'으로 경제번영을 누리고 있지만, 앞으로 낮은 출산율 때문에 어린이 1명이 부모 2명과 조부모 및 외조부모 4명을 부양해야 하는 `4-2-1 사회'로 급속히 변한다는 것이다.

미국도 그동안 젊은 이민 인구의 유입으로 상대적으로 인구 고령화가 늦어졌으나 최근 경기침체로 남미 지역에서 유입되는 이민자가 줄고, 본국으로 귀환하는 이민자도 늘어나고 있다.

아울러 현재 고령화 인구는 편리한 현대 생활에 익숙한 나머지 운동 부족 등으로 각종 성인병에 시달리고 있어 경제발전에 필요한 생산적인 노동력을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롱맨 연구원은 나름의 대안을 제시했다. 가족 경영의 농장과 중소기업을 육성해 자녀가 `짐'이 아닌 `자산'이 되는 시대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가족에 기반을 둔 경제구조를 회복하는 방안을 찾아내는 사회가 미래를 지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