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록은 살아 있다’ 배영수, 5차전 가자!
입력 2010.10.13 (07:38) 수정 2010.10.13 (07:44) 스포츠 하이라이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2연패를 당하면서 벼랑 끝에 몰린 삼성은 4차전에 모든 투수를 동원해야했는데요.



그럼 계속해서 두산 홍상삼과 삼성 레딩이 맞대결을 펼쳤던 플레이오프 4차전입니다.



경기 초반부터 투수 실책으로 게임을 어렵게 풀어가던 두산이 또 한 번, 무서운 뒷심을 발휘했는데요.



하지만 삼성 배영수가 두산의 끈질긴 추격을 막아냈습니다.



정규시즌 때의 위력을 보여주지 못 하는 삼성의 필승계투조

=> 결국 선동열 감독은 5차전 선발투수로 내정했던 배영수에게 뒷문을



힘겹게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두 팀이 오늘, 마지막 승부를 벌이는데요.



반드시 이겨야 할 5차전 선발투수로 두산은 히메네스를, 그리고 삼성은 차우찬을 내세웠습니다.



한 편, 5차전에서는 그동안 잘 해줬던 선수들 못지않게 부진했던 선수들의 타격감 회복이 관건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한국시리즈 진출에 단, 1승만을 남겨둔 삼성과 두산의 플레이오프 5차전!



오늘 오후 5시 55분부터 KBS 2TV를 통해서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많은 시청 바랍니다.



플레이오프 5차전 소식을 가지고 스포츠 하이라이트, 내일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 ‘관록은 살아 있다’ 배영수, 5차전 가자!
    • 입력 2010-10-13 07:38:38
    • 수정2010-10-13 07:44:55
    스포츠 하이라이트
2연패를 당하면서 벼랑 끝에 몰린 삼성은 4차전에 모든 투수를 동원해야했는데요.



그럼 계속해서 두산 홍상삼과 삼성 레딩이 맞대결을 펼쳤던 플레이오프 4차전입니다.



경기 초반부터 투수 실책으로 게임을 어렵게 풀어가던 두산이 또 한 번, 무서운 뒷심을 발휘했는데요.



하지만 삼성 배영수가 두산의 끈질긴 추격을 막아냈습니다.



정규시즌 때의 위력을 보여주지 못 하는 삼성의 필승계투조

=> 결국 선동열 감독은 5차전 선발투수로 내정했던 배영수에게 뒷문을



힘겹게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두 팀이 오늘, 마지막 승부를 벌이는데요.



반드시 이겨야 할 5차전 선발투수로 두산은 히메네스를, 그리고 삼성은 차우찬을 내세웠습니다.



한 편, 5차전에서는 그동안 잘 해줬던 선수들 못지않게 부진했던 선수들의 타격감 회복이 관건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한국시리즈 진출에 단, 1승만을 남겨둔 삼성과 두산의 플레이오프 5차전!



오늘 오후 5시 55분부터 KBS 2TV를 통해서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많은 시청 바랍니다.



플레이오프 5차전 소식을 가지고 스포츠 하이라이트, 내일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