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문가들 “SK-전자랜드-KCC 3강”
입력 2010.10.13 (09:43) 연합뉴스
15일 막을 올리는 2010-201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를 앞두고 전문가들은 서울 SK와 인천 전자랜드, 전주 KCC의 `3강 체제'를 점쳤다.

전문가들은 또 11월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이번 시즌 최대 변수로 지적하면서 주전 선수들이 빠진 공백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메울 수 있느냐에 따라 승패가 엇갈릴 것으로 전망했다.

△추일승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 절대적으로 우세하다고 할만한 강팀은 없지만 SK와 전자랜드가 새로 영입한 선수들을 잘 적응시켜 초반에 치고 나가면 유리할 것으로 본다.

SK는 KCC에서 새로 영입한 테렌스 레더의 골 밑 중량감이 다른 선수들에게 긍정적 효과를 미칠 것으로 기대되고 전자랜드도 문태종이 워낙 좋은 선수라 새로운 스타 탄생을 기대해볼 만 하다.

광저우 아시안게임이 변수인데 KCC나 LG도 인원 변동이 크지 않은 편이라 조직력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반면 동부와 삼성은 주전급 중에서 3명씩이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차출돼 이 기간을 어떻게 버티느냐가 관건이다. 초반 1~2라운드 성적을 잘 쌓는 것이 중요하다. 인삼공사와 오리온스, 모비스는 다소 고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삼공사 유니폼을 입은 박찬희와 오리온스의 신인 가드 박유민, SK 변기훈 등의 신인왕 싸움도 볼거리다.

수비자 3초 규정 등 부정 수비를 강화하긴 했지만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더 공격적인 경기가 이뤄지려면 강화한 규정을 심판들이 시즌 중후반까지 일관되게 적용해야 한다.

△이충희 KBS 해설위원 = SK와 전자랜드, KCC가 상위권을 형성할 것이지만 중위권 팀과 큰 전력 차이가 없어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작년보다 더 혼전 양상이 될 것 같다.

SK는 항상 좋은 팀이었는데 새로 모은 선수들이 얼마나 감독의 의도에 잘 따라주느냐가 관건이다. 전력은 충분하지만 중하위권에서 상위권으로 발돋움하려면 상당한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전자랜드도 용병 문태종이 있고 가드진이 좋아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며 KCC도 상위권 팀 다운 실력을 보이겠지만 하승진이 변수다.

가장 중요한 건 용병이다. 팀 컬러에 맞게 용병을 얼마나 잘 뽑았느냐가 관건이고 그게 팀 성적과 직결되는데 용병과 팀의 궁합은 1라운드는 지나봐야 예측 가능하다.

△이상윤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 SK와 전자랜드, KCC 세 팀이 상위권을 형성하면서 치고 나갈 것 같다.

최고의 국내 선수들을 보유하고 용병도 잘 뽑은 SK가 일단 선수명단 상으로 볼 땐 우세가 예상된다. 레더가 우승도 경험했고 2점이 필요한 결정적인 순간에 골을 넣을 수 있는 선수라 어려운 경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KCC는 하승진이 부상 때문에 100% 컨디션은 아니지만 재작년 우승팀의 저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이고 전자랜드는 용병 문태종에 서장훈, 신기성 등 베테랑들이 있어 체력 부분만 잘 안배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인삼공사는 신인 드래프트 전체 1,2순위 박찬희와 이정현이 있지만 아직 경험이 부족해 하위권에 머물 가능성이 크고 오리온스도 지난해와 올해 좋은 신인들이 들어왔지만 좀 더 시간을 두고 가다듬어야 할 팀이다.

함지훈이 빠진 모비스는 공격 옵션 하나가 통째로 없어진데다 양동근이 비시즌 기간 대표팀에 가 있는 바람에 팀과 시간을 많이 보내지 못해 다소 애를 먹을 것으로 본다.

△박종천 전 전자랜드 감독 = SK-전자랜드-KCC가 `3강'을 이룰 것으로 보고 아시안게임에 따른 전력 누수가 크지 않은 LG와 KT도 상위권으로 치고 갈 수 있을 것이다.

전자랜드는 KT에서 돌아온 신기성이 취약했던 가드진을 채우고 전천후 선수인 문태종이 들어온데다 허버트 힐 같은 좋은 용병이 가세해 거의 완벽한 팀 컬러를 갖췄다.

마퀸 챈들러와 주희정, 방성윤, 김효범 등이 포진한 SK도 레더의 가세로 한층 더 빠른 농구를 추구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됐으며 KCC도 전태풍과 하승진 두 기둥이 안정돼 있어 올해도 강한 면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비스와 인삼공사 두 팀이 `2약'을 이루고 LG, 삼성, 오리온스, 동부 등이 중위권 싸움을 벌일 것으로 본다.

디펜딩 챔피언인 모비스는 함지훈이 군에 입대하고 김효범까지 빠진데다 아시안게임 대표팀을 맡은 유재학 감독까지 장시간 사령탑을 비우게 돼 고전이 예상되고 인삼공사도 데이비드 사이먼을 받쳐줄 만한 선수들이 부족하다.

아시안게임으로 주전들이 빠진 자리를 메울 식스맨들이 공백을 메우고 나아가 주전 자리를 꿰찰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다.

삼성에는 차재용와 이원수 정도가 두각을 나타낼 가능성이 있고 동부에서는 김주성이 빠진 자리에 윤호영의 활약이 기대된다. 모비스에서는 양동근 때문에 뛸 기회가 없었던 김종근 등도 눈여겨볼만 하다.
  • 전문가들 “SK-전자랜드-KCC 3강”
    • 입력 2010-10-13 09:43:53
    연합뉴스
15일 막을 올리는 2010-201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를 앞두고 전문가들은 서울 SK와 인천 전자랜드, 전주 KCC의 `3강 체제'를 점쳤다.

전문가들은 또 11월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이번 시즌 최대 변수로 지적하면서 주전 선수들이 빠진 공백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메울 수 있느냐에 따라 승패가 엇갈릴 것으로 전망했다.

△추일승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 절대적으로 우세하다고 할만한 강팀은 없지만 SK와 전자랜드가 새로 영입한 선수들을 잘 적응시켜 초반에 치고 나가면 유리할 것으로 본다.

SK는 KCC에서 새로 영입한 테렌스 레더의 골 밑 중량감이 다른 선수들에게 긍정적 효과를 미칠 것으로 기대되고 전자랜드도 문태종이 워낙 좋은 선수라 새로운 스타 탄생을 기대해볼 만 하다.

광저우 아시안게임이 변수인데 KCC나 LG도 인원 변동이 크지 않은 편이라 조직력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반면 동부와 삼성은 주전급 중에서 3명씩이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차출돼 이 기간을 어떻게 버티느냐가 관건이다. 초반 1~2라운드 성적을 잘 쌓는 것이 중요하다. 인삼공사와 오리온스, 모비스는 다소 고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삼공사 유니폼을 입은 박찬희와 오리온스의 신인 가드 박유민, SK 변기훈 등의 신인왕 싸움도 볼거리다.

수비자 3초 규정 등 부정 수비를 강화하긴 했지만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더 공격적인 경기가 이뤄지려면 강화한 규정을 심판들이 시즌 중후반까지 일관되게 적용해야 한다.

△이충희 KBS 해설위원 = SK와 전자랜드, KCC가 상위권을 형성할 것이지만 중위권 팀과 큰 전력 차이가 없어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작년보다 더 혼전 양상이 될 것 같다.

SK는 항상 좋은 팀이었는데 새로 모은 선수들이 얼마나 감독의 의도에 잘 따라주느냐가 관건이다. 전력은 충분하지만 중하위권에서 상위권으로 발돋움하려면 상당한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전자랜드도 용병 문태종이 있고 가드진이 좋아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며 KCC도 상위권 팀 다운 실력을 보이겠지만 하승진이 변수다.

가장 중요한 건 용병이다. 팀 컬러에 맞게 용병을 얼마나 잘 뽑았느냐가 관건이고 그게 팀 성적과 직결되는데 용병과 팀의 궁합은 1라운드는 지나봐야 예측 가능하다.

△이상윤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 SK와 전자랜드, KCC 세 팀이 상위권을 형성하면서 치고 나갈 것 같다.

최고의 국내 선수들을 보유하고 용병도 잘 뽑은 SK가 일단 선수명단 상으로 볼 땐 우세가 예상된다. 레더가 우승도 경험했고 2점이 필요한 결정적인 순간에 골을 넣을 수 있는 선수라 어려운 경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KCC는 하승진이 부상 때문에 100% 컨디션은 아니지만 재작년 우승팀의 저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이고 전자랜드는 용병 문태종에 서장훈, 신기성 등 베테랑들이 있어 체력 부분만 잘 안배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인삼공사는 신인 드래프트 전체 1,2순위 박찬희와 이정현이 있지만 아직 경험이 부족해 하위권에 머물 가능성이 크고 오리온스도 지난해와 올해 좋은 신인들이 들어왔지만 좀 더 시간을 두고 가다듬어야 할 팀이다.

함지훈이 빠진 모비스는 공격 옵션 하나가 통째로 없어진데다 양동근이 비시즌 기간 대표팀에 가 있는 바람에 팀과 시간을 많이 보내지 못해 다소 애를 먹을 것으로 본다.

△박종천 전 전자랜드 감독 = SK-전자랜드-KCC가 `3강'을 이룰 것으로 보고 아시안게임에 따른 전력 누수가 크지 않은 LG와 KT도 상위권으로 치고 갈 수 있을 것이다.

전자랜드는 KT에서 돌아온 신기성이 취약했던 가드진을 채우고 전천후 선수인 문태종이 들어온데다 허버트 힐 같은 좋은 용병이 가세해 거의 완벽한 팀 컬러를 갖췄다.

마퀸 챈들러와 주희정, 방성윤, 김효범 등이 포진한 SK도 레더의 가세로 한층 더 빠른 농구를 추구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됐으며 KCC도 전태풍과 하승진 두 기둥이 안정돼 있어 올해도 강한 면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비스와 인삼공사 두 팀이 `2약'을 이루고 LG, 삼성, 오리온스, 동부 등이 중위권 싸움을 벌일 것으로 본다.

디펜딩 챔피언인 모비스는 함지훈이 군에 입대하고 김효범까지 빠진데다 아시안게임 대표팀을 맡은 유재학 감독까지 장시간 사령탑을 비우게 돼 고전이 예상되고 인삼공사도 데이비드 사이먼을 받쳐줄 만한 선수들이 부족하다.

아시안게임으로 주전들이 빠진 자리를 메울 식스맨들이 공백을 메우고 나아가 주전 자리를 꿰찰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다.

삼성에는 차재용와 이원수 정도가 두각을 나타낼 가능성이 있고 동부에서는 김주성이 빠진 자리에 윤호영의 활약이 기대된다. 모비스에서는 양동근 때문에 뛸 기회가 없었던 김종근 등도 눈여겨볼만 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