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기업 장애인 의무고용 외면 여전
입력 2010.10.13 (11:39) 사회
지난해 국내 30대 그룹 중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지킨 곳은 6곳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신영수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지킨 곳은 현대차를 비롯해 포스코, 현대중공업, KT, 대우조선해양, GM 대우 등 6곳에 불과했습니다.

반면 삼성과 SK, LG, GS, 현대건설, 신세계 등은 장애인 고용률이 1%에도 미치지 못했습니다.

또 장애인을 의무고용해야 하는 528개 기업의 장애인 평균고용률은 1.51%로 나타났습니다.

장애인 의무고용 제도에 따라 현재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은 상시 근로자의 2% 이상, 국가ㆍ지방자치단체는 정원의 3% 이상을 장애인으로 고용해야 합니다.
  • 대기업 장애인 의무고용 외면 여전
    • 입력 2010-10-13 11:39:41
    사회
지난해 국내 30대 그룹 중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지킨 곳은 6곳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신영수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지킨 곳은 현대차를 비롯해 포스코, 현대중공업, KT, 대우조선해양, GM 대우 등 6곳에 불과했습니다.

반면 삼성과 SK, LG, GS, 현대건설, 신세계 등은 장애인 고용률이 1%에도 미치지 못했습니다.

또 장애인을 의무고용해야 하는 528개 기업의 장애인 평균고용률은 1.51%로 나타났습니다.

장애인 의무고용 제도에 따라 현재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은 상시 근로자의 2% 이상, 국가ㆍ지방자치단체는 정원의 3% 이상을 장애인으로 고용해야 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