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김경문 “선수들에 감동…내년 기대”
입력 2010.10.13 (22:53) 수정 2010.10.13 (23:11)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의 김경문 감독은 13일 "선수들이 좋은 점을 느끼고 경기를 끝냈다는 점이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김경문 감독은 이날 대구구장에서 벌어진 삼성과 플레이오프 최종 5차전에서 연장 11회 접전 끝에 5-6으로 패한 뒤 "아쉽지만 내년이 기대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롯데와 준플레이오프 5경기, 삼성과 플레이오프 5경기 등 올해 포스트시즌 10경기를 하면서 선수들에게 감동을 받았다고도 말했다.



김 감독은 "시합을 치르는 동안 선수들이 모두 뭉쳐 있는 모습에 가슴이 짠했다"며 "전체 선수들이 잘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 대해서는 선발투수 켈빈 히메네스의 갑작스러운 부상이 가장 아쉬웠던 부분이었다고 털어놓았다.



김 감독은 "동점이 되고 역전이 되곤 했지만 히메네스가 (손가락 물집이 생기면서) 갑자기 빠졌다"며 "그 때문에 투수 로테이션이 생각하지 못하게 바뀌어 버렸다"고 말했다.



그는 기자회견장에서 서운한 표정이 조금 비치기도 했지만 크게 상기되지는 않았으며 담담하게 발언을 이어갔다.
  • 김경문 “선수들에 감동…내년 기대”
    • 입력 2010-10-13 22:53:43
    • 수정2010-10-13 23:11:56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의 김경문 감독은 13일 "선수들이 좋은 점을 느끼고 경기를 끝냈다는 점이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김경문 감독은 이날 대구구장에서 벌어진 삼성과 플레이오프 최종 5차전에서 연장 11회 접전 끝에 5-6으로 패한 뒤 "아쉽지만 내년이 기대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롯데와 준플레이오프 5경기, 삼성과 플레이오프 5경기 등 올해 포스트시즌 10경기를 하면서 선수들에게 감동을 받았다고도 말했다.



김 감독은 "시합을 치르는 동안 선수들이 모두 뭉쳐 있는 모습에 가슴이 짠했다"며 "전체 선수들이 잘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 대해서는 선발투수 켈빈 히메네스의 갑작스러운 부상이 가장 아쉬웠던 부분이었다고 털어놓았다.



김 감독은 "동점이 되고 역전이 되곤 했지만 히메네스가 (손가락 물집이 생기면서) 갑자기 빠졌다"며 "그 때문에 투수 로테이션이 생각하지 못하게 바뀌어 버렸다"고 말했다.



그는 기자회견장에서 서운한 표정이 조금 비치기도 했지만 크게 상기되지는 않았으며 담담하게 발언을 이어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