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북매체 “북한 내 후계 비난계층은 지식인들”
입력 2010.10.15 (20:15) 정치
북한 내부에서 `3대 세습'을 비난하는 계층은 주로 당 간부와 지식인들이라고 탈북자 학술단체 `NK 지식인연대'가 전했습니다.

이 단체는 현지 통신원을 인용해 북한 내부적으로 세습에 부정적인 간부에 대한 숙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실제 함경북도 회령시에서 `3대 세습'에 대해 말을 잘 못한 간부 여러 명이 잡혀갔다고 소개했습니다.

이 통신원은 특히 김정은에 대한 비판이 주로 간부와 지식인 계층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일반 노동자나 농민들은 별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 대북매체 “북한 내 후계 비난계층은 지식인들”
    • 입력 2010-10-15 20:15:12
    정치
북한 내부에서 `3대 세습'을 비난하는 계층은 주로 당 간부와 지식인들이라고 탈북자 학술단체 `NK 지식인연대'가 전했습니다.

이 단체는 현지 통신원을 인용해 북한 내부적으로 세습에 부정적인 간부에 대한 숙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실제 함경북도 회령시에서 `3대 세습'에 대해 말을 잘 못한 간부 여러 명이 잡혀갔다고 소개했습니다.

이 통신원은 특히 김정은에 대한 비판이 주로 간부와 지식인 계층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일반 노동자나 농민들은 별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