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군 제트유, 전쟁 5일째면 ‘텅텅’ 비어”
입력 2010.10.18 (06:02) 정치
해군의 유류 비축률이 저조해 유사시 전쟁수행 능력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한나라당 김학송 의원은 올 8월말 현재 해군의 비축유류 확보율은 62.8%로 육군의 97.1%와 공군의 95.1%와 비교할 때 상당히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항공기에 사용되는 유류인 제트유의 비축률은 16%에 그쳤습니다.

제트유는 해군의 경우 P3C, 링스헬기 등 6가지 항공기에 사용됩니다.

유류비축률 100%라는 것은 유사시 군이 30일간 사용할 수 있는 양으로 비축률 16%는 전쟁일 일어났을 경우 제트유를 사용하는 항공기를 4.8일밖에 사용하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해군은 유류비축률이 낮은 이유에 대해 "30일 분량의 유류를 저장해 둘 저장고가 없기 때문"이라면서 유사시 국가산업동원령을 발동하면 민간 물량으로 부족분을 충당하는 등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해군 제트유, 전쟁 5일째면 ‘텅텅’ 비어”
    • 입력 2010-10-18 06:02:41
    정치
해군의 유류 비축률이 저조해 유사시 전쟁수행 능력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한나라당 김학송 의원은 올 8월말 현재 해군의 비축유류 확보율은 62.8%로 육군의 97.1%와 공군의 95.1%와 비교할 때 상당히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항공기에 사용되는 유류인 제트유의 비축률은 16%에 그쳤습니다.

제트유는 해군의 경우 P3C, 링스헬기 등 6가지 항공기에 사용됩니다.

유류비축률 100%라는 것은 유사시 군이 30일간 사용할 수 있는 양으로 비축률 16%는 전쟁일 일어났을 경우 제트유를 사용하는 항공기를 4.8일밖에 사용하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해군은 유류비축률이 낮은 이유에 대해 "30일 분량의 유류를 저장해 둘 저장고가 없기 때문"이라면서 유사시 국가산업동원령을 발동하면 민간 물량으로 부족분을 충당하는 등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