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스퀸컵, 뜨거운 열기 속 개막
입력 2010.10.18 (07:5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자축구 국가대항전인 피스퀸컵이 개막돼 ,첫 날부터 뜨거운 열기속에 여자축구의 진수를 보여줬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드넓은 수원월드컵경기장이 팬들의 열기와 함성으로 가득찼습니다.

관중석에선 대한민국이 울려퍼지고, 태극 여전사들은 여자축구의 진수를 선보였습니다.

특히 20세 이하 여자월드컵 스타 지소연은 화려한 기량으로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팬들은 아기자기한 플레이와 시원한 중거리슛을 만끽했습니다.

<인터뷰>축구팬: "직접 와서 보니 생각보다 더 재미있군요"

피스퀸컵 개막전에는 3만명이 넘는 팬들이 경기장을 찾아 한층 높아진 여자축구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습니다.

우리나라는 뉴질랜드를 상대로 우세한 경기를 펼쳤지만, 아쉽게 골로 연결시키지 못하고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인터뷰>지소연: "이렇게 많이 보러 오셔서 정말 황홀해요"

B조 개막전에서는 호주가 멕시코를 꺾고 첫승을 거뒀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피스퀸컵, 뜨거운 열기 속 개막
    • 입력 2010-10-18 07:53:4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여자축구 국가대항전인 피스퀸컵이 개막돼 ,첫 날부터 뜨거운 열기속에 여자축구의 진수를 보여줬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드넓은 수원월드컵경기장이 팬들의 열기와 함성으로 가득찼습니다.

관중석에선 대한민국이 울려퍼지고, 태극 여전사들은 여자축구의 진수를 선보였습니다.

특히 20세 이하 여자월드컵 스타 지소연은 화려한 기량으로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팬들은 아기자기한 플레이와 시원한 중거리슛을 만끽했습니다.

<인터뷰>축구팬: "직접 와서 보니 생각보다 더 재미있군요"

피스퀸컵 개막전에는 3만명이 넘는 팬들이 경기장을 찾아 한층 높아진 여자축구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습니다.

우리나라는 뉴질랜드를 상대로 우세한 경기를 펼쳤지만, 아쉽게 골로 연결시키지 못하고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인터뷰>지소연: "이렇게 많이 보러 오셔서 정말 황홀해요"

B조 개막전에서는 호주가 멕시코를 꺾고 첫승을 거뒀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