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동엽·김정은, 올해 대종상 영화제 MC
입력 2010.10.18 (08:56) 수정 2010.10.18 (08:58) 연합뉴스
방송인 신동엽과 배우 김정은이 제47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 MC로 나선다.



SBS는 오는 29일 오후 8시50분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2시간동안 생방송하는 제47회 대종상 영화제 본상 시상식에서 신동엽과 김정은이 진행을 맡았다고 18일 밝혔다.



그룹 소녀시대와 2PM이 축하 공연 무대에 올라 영화인들을 위해 특별한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대종상 영화제는 출품작 47편 가운데 각계각층에서 50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예심을 거쳐 본선 진출작 10편을 선정했다.



본선 진출작에는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맨발의 꿈’ ’방자전’ ’시’ ’아저씨’ ’악마를 보았다’ ’의형제’ ’이끼’ ’하녀’ ’하모니’ 등이 이름을 올렸다.
  • 신동엽·김정은, 올해 대종상 영화제 MC
    • 입력 2010-10-18 08:56:05
    • 수정2010-10-18 08:58:05
    연합뉴스
방송인 신동엽과 배우 김정은이 제47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 MC로 나선다.



SBS는 오는 29일 오후 8시50분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2시간동안 생방송하는 제47회 대종상 영화제 본상 시상식에서 신동엽과 김정은이 진행을 맡았다고 18일 밝혔다.



그룹 소녀시대와 2PM이 축하 공연 무대에 올라 영화인들을 위해 특별한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대종상 영화제는 출품작 47편 가운데 각계각층에서 50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예심을 거쳐 본선 진출작 10편을 선정했다.



본선 진출작에는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맨발의 꿈’ ’방자전’ ’시’ ’아저씨’ ’악마를 보았다’ ’의형제’ ’이끼’ ’하녀’ ’하모니’ 등이 이름을 올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