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대통령 “G20 서울 정상회의 결실 맺도록 최선”
입력 2010.10.18 (10:00) 수정 2010.10.18 (10:1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라디오 연설에서 G20 서울 정상회의에서 목표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의 라디오 연설은 오늘로 50번째를 맞았습니다.

이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은 쉰번 째를 맞은 라디오 연설에서 게시판, 트위터 등을 통한 국민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정책을 설명했습니다.

아시아에서 처음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우리나라는 중요한 이슈에 대해 합의를 이끌어내야 할 막중한 책임을 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번 서울 G20정상회의를 통해 우리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구촌의 번영과 안정에 기여하는 세계사의 당당한 주체가 될 것입니다."

청년들의 일자리 고민이 대통령으로서 무척 안타깝다며 2020년까지 고용률 70% 달성 목표를 세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청년실업 해소를 위해 앞으로 2년 안에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7만여 개의 일자리를 만들겠습니다."

미래 성장 동력은 과학기술에 달려 있다고 강조하고 국가과학기술위원회를 대통령이 직접 위원장을 맡는 상설 행정위원회로 강화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녹취> "젊은 과학기술인들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노력하겠습니다."

주요 생필품은 가격 변동에 따라 신속하게 수급을 조절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주변 노상 주차를 명절 뿐 아니라 주말과 공휴일에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현장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 국민 눈높이에서 정책을 세우는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이 대통령 “G20 서울 정상회의 결실 맺도록 최선”
    • 입력 2010-10-18 10:00:58
    • 수정2010-10-18 10:16:42
    930뉴스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라디오 연설에서 G20 서울 정상회의에서 목표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의 라디오 연설은 오늘로 50번째를 맞았습니다.

이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은 쉰번 째를 맞은 라디오 연설에서 게시판, 트위터 등을 통한 국민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정책을 설명했습니다.

아시아에서 처음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우리나라는 중요한 이슈에 대해 합의를 이끌어내야 할 막중한 책임을 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번 서울 G20정상회의를 통해 우리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구촌의 번영과 안정에 기여하는 세계사의 당당한 주체가 될 것입니다."

청년들의 일자리 고민이 대통령으로서 무척 안타깝다며 2020년까지 고용률 70% 달성 목표를 세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청년실업 해소를 위해 앞으로 2년 안에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7만여 개의 일자리를 만들겠습니다."

미래 성장 동력은 과학기술에 달려 있다고 강조하고 국가과학기술위원회를 대통령이 직접 위원장을 맡는 상설 행정위원회로 강화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녹취> "젊은 과학기술인들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노력하겠습니다."

주요 생필품은 가격 변동에 따라 신속하게 수급을 조절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주변 노상 주차를 명절 뿐 아니라 주말과 공휴일에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현장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 국민 눈높이에서 정책을 세우는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