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시리즈 1·2차전 ‘SK 2연승 행진!’
입력 2010.10.18 (11:15) 수정 2010.10.18 (11:17) 포토뉴스
KS 1·2차전 ‘SK 2연승 행진!’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김경태 우승! 일본 그린 정복한다
17일 일본 나고야 아이치골프장에서 열린 제75회 일본오픈 골프대회, 우승을 차지한 김경태가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경태는 이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만 7개를 몰아치며 7언더파 64타를 쳐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우승했다.
김효범, 친정 모비스 울리며 펄펄
17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0-2011 프로농구 서울 SK-울산 모비스 경기, SK 김효범(왼쪽)이 모비스 양동근을 피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김효범은 이날 친정팀 모비스를 상대로 21점을 넣는 활약을 펼쳐 90대78로 SK의 시즌 첫승을 이끌었다.
친정 돌아온 상민 오빠 ‘11번 영구결번’
17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0-2011 프로농구 전주 KCC-서울 삼성 경기 전, KCC 이상민의 ‘11번’ 영구 결번식 행사가 열리고 있다. 인기그룹 바닐라루시의 보컬 배다해의 노래가 울려퍼지는 가운데 이상민의 번호 11번을 단 유니폼이 체육관 천정으로 올라가고 있다.
지소연, 피스퀸컵 첫 승 향해 쏴라
1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피스퀸컵 수원 국제여자축구 개막전 대한민국-뉴질랜드 경기, 한국 지소연(왼쪽)이 뉴질랜드 리아 퍼시벨을 앞에 두고 슛을 하고 있다. 양팀은 득점없이 무승부를 기록했다.
‘월드컵 소녀’ 여민지, K리그서 인사
경남 서상민이 공을 잡자 강원 선수 3명이 밀착 수비를 펼치며 압박하고 있다.
텍사스, 양키스 잠재우고 반격 포옹
16일(현지 시각) 미국 알링턴의 레인저스볼파크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 대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서 마무리 투수 네프탈리 펠리츠(텍사스, 오른쪽)와 포수 벤지 몰리나가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텍사스가 7 대 2로 승리를 거둬 시리즈 전적 1승1패 동률을 이뤘다.
조코비치, 최강에 막혀 우울 모드
16일(현지시각) 중국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상하이 롤렉스 마스터스 남자단식 스위스의 페더러 대 세르비아 조코비치와의 경기에서 조코비치가 실점을 하자 아쉬워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페더러가 2(7-5, 6-4)0으로 승리해 결승에 진출했다.
호날두 “얘들아 나 두 골 넣었어!”
16일(현지시각) 스페인 말라가에 위치한 La Rosaleda stadium에서 펼쳐진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 대 말라가와의 경기에서 호날두(레알 마드리드, 오른쪽)가 골을 성공시키자 동료들이 달려와 축하해주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호날두와 이과인이 각각 2골을 성공시킨 레알 마드리드가 4 대 1 대승을 거뒀다.
‘박지성 공백’ 맨유, 출발만 좋았다!
16일(현지 시각) 잉글랜드 그레이터맨체스터주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 경기장에서 펼쳐진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대 웨스트 브롬 위치와의 경기에서 하비에르 에르난데스(맨유)가 선제골을 터트린 후 환호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맨유 에브라의 자책골로 양팀은 2 대 2 무승부를 기록했다.
피스퀸컵 참가국 감독 ‘필승 다짐’
16일 수원 라마다프라자호텔에서 열린'2010 피스퀸컵 수원 국제여자축구대회'기자간담회에 앞서 각팀 감독들이 손을 모아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잉글랜드 호프 포웰감독, 뉴질랜드 존 허드만감독, 한국 최인철감독, 멕시코 레오나르도감독, 대만 주웬빈감독, 호주 리그리섬 팀메니져. [피스퀸컵조직위원회제공]
양키스 막판 역전승 ‘짜릿한 마무리!’
15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 위치한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MLB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 텍사스 레인저스와 뉴욕 양키스의 경기에서 양키스의 마무리 투수 마리아노 리베라가 역투하고 있다. 이 날 양키스는 8회에만 5점을 뽑아 6대 5로 레인저스에 역전승했다.
페더러 멋진 리턴샷 ‘우승이 보인다!’
15일(현지시각)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상하이 테니스 마스터스 대회 8강전에서 스위스의 로저 페더러가 상대인 스웨덴의 로빈 소더링에게 리턴샷 하고 있다. 이 날 페더러는 소더링을 2대 0으로 이기고 4강에 올라 노박 조보비치와 결승 진출을 놓고 격돌하게 됐다.
우지원 굿바이! 마지막 3점슛!
15일 울산 중구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0-2011 프로농구 개막전 울산 모비스-안양 인삼공사 경기 전, 모비스 우지원이 자신의 은퇴식에서 영구결번된 10번 유니폼을 입고 3점 슛을 던지고 있다.
페더러 뒤태에 여성팬들 ‘아우성’
14일 중국 상하이 마스터스 테니스 오픈에서 남자 단식에 출전해 잠시 쉬고 있는 로저 페더러(스위스) 뒤로, 여성 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축구로 만난 남북 ‘결승 티켓 주인은?’
2010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선수권대회 준결승전이 열린 14일 오후 (한국시간) 중국 산둥성 쯔보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한국의 김경중이 북한 정일관의 수비를 피해 드리블 하고 있다. 이 날 북한은 한국에게 2대 0으로 이기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SUN-야신 ‘가을 드라마 기대하세요’
14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 행사, 1차전을 하루 앞둔 SK 김성근 감독(오른쪽)과 삼성 선동열 감독이 각자 상대팀의 예상 승수를 손가락으로 표시하고 있다.
나달, 혼신의 리턴! ‘늙네, 늙어~’
13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상하이 마스터스 테니스 대회에서 라파엘 나달 대 스타니슬라스 바브린카와의 경기. 나달이 바브린카의 공을 받아 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라파엘 나달이 바브린카를 2(6-4,6-4)0으로 꺾고 승리를 거뒀다.
연아, 亞 첫 올해의 스포츠 여왕!
‘피겨여왕’ 김연아가 아시아인 사상 처음으로 여성스포츠재단이 제정한 ‘올해의 스포츠우먼’으로 선정된 가운데 미국 뉴욕 아스토리아 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가해 밝게 웃고 있다.
삼성, PO 감격승 ‘SK 우리가 간다!’
13일 오후 대구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5차전 두산베어스 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 11회말 2사 만루 상황에서 삼성 박석민이 끝내기 안타를 친 뒤 환호하자 동료들이 달려들고 있다.
‘클리프 리 완투’ 텍사스, 첫 CS 진출
1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디비전시리즈(5전3선승제) 5차전에서 텍사스 레인저스 대 템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 이날 경기에서 텍사스가 템파베이를 5대 1로 꺾고 기뻐하고 있다.
포르투갈·스페인, 예선전서 웃다
13일(한국시각) 아이슬란드 수도 레이캬비크에서 열린 UEFA 유로2012 H조 예선 4차전 아이슬란드-포르투갈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호날두(왼쪽)가 동료들을 향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굿바이 전국체전’ 폐막식 불꽃쇼
12일 오후 진주 종합경기장에서 제91회 전국체전 폐막식 공연이 열리고 있다. 경기도가 종합 1위를 기록했다.
‘안방 무득점’ 아쉬운 73번째 한일전
12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일본 경기 후, 한국 선수들이 0대0 무승부로 경기를 마친 후 아쉬운 표정을 지으며 빠져 나가고 있다.
깜찍발랄한 코트! 여자농구 점프볼
12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0-2011 여자프로농구 개막전 삼성생명-우리은행 경기, 인기 여성 그룹 시스타가 신나는 축하공연을 펼치고 있다.
태릉에서 ‘광저우 여신 준비’ 구슬땀
12일 서울 노원구 태릉선수촌에서 리듬체조 신수지, 손연재(사진 왼쪽), 차유람, 차보람(사진 오른쪽)이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열린 미디어 행사에서 멋진 동작을 선보이고 있다.
‘고향서 금 좌절’ 여민지 울었다
12일 함안스포츠타운에서 열린 제91회 전국체육대회 축구 여고부 함안대산고-오산정보고 결승전, U-17 여자 월드컵 우승주역 여민지(함안대산고)가 0대3으로 패한 후 눈물을 보이고 있다.
수영 한국신 주인공 ‘금메달 달콤해’
12일 경남 창원수영장에서 열린 수영 여자 일반부 400m 혼계영에서 종전 한국기록을 0.05초 앞당긴 4분09초17의 새로운 한국기록을 수립한 강원도청 선수들(서희,백수연, 권유리, 이재영)이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깨물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챔피언전 진출’ 영광
12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터너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디비전시리즈(5전3승제) 4차전에서 승리한 샌프란시스코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8년 만에 내셔널리그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하게 됐다.
파투, 수비 숲 돌파 ‘컨디션 최고!’
1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더비셔주 더비의 프라이드파크에서 치른 브라질 대 우크라이나와의 친선경기. 브라질의 알렉산드레 파투(중앙)가 우크라이나의 루슬란 로탄(왼쪽) 올렉산드르 쿠체르와의 수비를 뚫고 돌진 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우크라이나를 2 대 0으로 꺾고 승리를 거뒀다.
포르투갈 대표팀, 훈련도 즐겁게!
11일(이하 현지시각) 아이슬란드의 한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 축구대표팀 카를로스 마르틴스(오른쪽), 우고 알메이다(오른쪽에서 두번째), 주앙 무티뉴(왼쪽에서 두번째)가 훈련도중 환하게 웃고 있다. 포르투갈은 12일 유로 2012 H조 예선경기를 치른다.
조광래, 박지성 무릎 걱정 ‘괜찮니?’
갑작스러운 무릎 통증으로 일본과의 평가전에 결장하는 '캡틴' 박지성이 11일 오후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진행된 최종훈련에 참가하지 못한 채 조광래 감독과 이야기하고 있다.
일본 ‘자케로니 함께’ 한국 꼭 이겨보자!
한국과 일본의 축구대표팀 평가전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알베르토 자케로니 일본 대표팀 감독이 최종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가을에 더 강한 배영수 ‘5차전 가자!’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4차전 두산 베어스-삼성 라이온즈 경기, 삼성 투수 배영수가 두산에 8대7로 승리하며 시리즈 전적 2승2패 동률을 기록한 후 팀 동료들과 함께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최민호·김재범, 나란히 금메달
베이징올림픽 60㎏급 금메달리스트 최민호(한국마사회)와 세계유도선수권대회 우승자 김재범(한국마사회)이 11일 진해구민회관체육관에서 열린 전국체전에서 우승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고개 떨군 최나연 ‘3위 아쉬워요’
11일(한국시각) 미국 앨라배마주 프래트빌에서 열린 LPGA투어 나비스타 클래식 마지막날, 최나연이 17번 그린에서 볼을 잡고 있다.
필라델피아, 3연승 찍고 챔피언십행!
11일(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디비전 3차전에서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신시내티 레즈를 2대0으로 꺾고 챔피언십 진출을 확정하자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위클리 포착] 2010.10.11 ~ 10.17
  • 한국시리즈 1·2차전 ‘SK 2연승 행진!’
    • 입력 2010-10-18 11:15:58
    • 수정2010-10-18 11:17:41
    포토뉴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승리해 팀의 2연승을 이끈 SK 김성근 감독이 경기를 마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16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연승한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16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무사 상황에서 SK 촤정이 솔로홈런을 친 후 기뻐하고 있다. 15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6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SK 3번 박정권이 2점 홈런을 터뜨리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위클리 포착] 2010.10.11 ~ 10.17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