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중수 “올해 물가 2.9% 상승할 것”
입력 2010.10.18 (13:48) 경제
한국은행 김중수 총재는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9%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는 지난 7월 '2010년 하반기 경제전망'에서 발표한 2.8%보다 0.1%포인트 높인 것입니다.

김 총재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지난달 신선채소 가격 상승 영향으로 물가가 3.6% 상승했지만, 공급 측면 충격이 가라앉고 있어 연말까지 2.9%를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한은 목표치인 3±1% 안에 있는 수칩니다.

김총재는 그러나 4분기와 내년에는 물가 상승률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금리 인상 실기 논란과 관련해서는 물가 상승률이 3%를 넘지 않도록 정책을 취하겠다며 지난 7월 금리 정상화를 위해 기준금리를 올린 것은 주변국 가운데 한은이 처음이었으며, 금리 인상 실기 여부는 시간을 두고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총재는 아울러 세계 경제의 더블딥 가능성은 매우 낮을 것을 관측했습니다.

또 총부채상환비율, DTI 규제완화가 가계 부채 증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외환보유액 가운데 금 비중이 작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금 본위제를 했던 나라와 비교하기는 어렵다며 외환보유액 중 금을 늘릴지는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김 총재는 말했습니다.
  • 김중수 “올해 물가 2.9% 상승할 것”
    • 입력 2010-10-18 13:48:19
    경제
한국은행 김중수 총재는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9%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는 지난 7월 '2010년 하반기 경제전망'에서 발표한 2.8%보다 0.1%포인트 높인 것입니다.

김 총재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지난달 신선채소 가격 상승 영향으로 물가가 3.6% 상승했지만, 공급 측면 충격이 가라앉고 있어 연말까지 2.9%를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한은 목표치인 3±1% 안에 있는 수칩니다.

김총재는 그러나 4분기와 내년에는 물가 상승률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금리 인상 실기 논란과 관련해서는 물가 상승률이 3%를 넘지 않도록 정책을 취하겠다며 지난 7월 금리 정상화를 위해 기준금리를 올린 것은 주변국 가운데 한은이 처음이었으며, 금리 인상 실기 여부는 시간을 두고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총재는 아울러 세계 경제의 더블딥 가능성은 매우 낮을 것을 관측했습니다.

또 총부채상환비율, DTI 규제완화가 가계 부채 증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외환보유액 가운데 금 비중이 작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금 본위제를 했던 나라와 비교하기는 어렵다며 외환보유액 중 금을 늘릴지는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김 총재는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