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민구 “아태지역 최대 불안요인은 북핵”
입력 2010.10.18 (17:58) 정치
한민구 합참의장은 아시아 태평양지역 최대 불안정 요인은 북한의 핵과 대량 살상무기라고 지적했습니다.

한의장은 오늘 서울에서 열린 제13차 아태지역 군 고위급 회의 기자회견에서 아태지역의 불안정 요인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대답했습니다.

한 의장은 또 동남아 해적문제와 영유권 분쟁 그리고 마약문제를 비롯해 재해와 재난등이 불안정 요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태지역 군 고위급 회의는 1998년부터 개최됐으며 관련국가들이 공통으로 직면한 비군사적 안보현안을 논의하고 협력적 군사관계를 모색하는 자리입니다.

올해는 미국, 러시아, 호주 등 26개국 군 수뇌부가 참석한 가운데 어제부터 엿새 간의 일정으로 하얏트 호텔에서 개최되고 있습니다.

내일 한.미.일 3국은 공통의 전략 지역 안보목표, WMD 확산방지, 정보공유'를 의제로 다자회담을 갖습니다.
  • 한민구 “아태지역 최대 불안요인은 북핵”
    • 입력 2010-10-18 17:58:36
    정치
한민구 합참의장은 아시아 태평양지역 최대 불안정 요인은 북한의 핵과 대량 살상무기라고 지적했습니다.

한의장은 오늘 서울에서 열린 제13차 아태지역 군 고위급 회의 기자회견에서 아태지역의 불안정 요인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대답했습니다.

한 의장은 또 동남아 해적문제와 영유권 분쟁 그리고 마약문제를 비롯해 재해와 재난등이 불안정 요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태지역 군 고위급 회의는 1998년부터 개최됐으며 관련국가들이 공통으로 직면한 비군사적 안보현안을 논의하고 협력적 군사관계를 모색하는 자리입니다.

올해는 미국, 러시아, 호주 등 26개국 군 수뇌부가 참석한 가운데 어제부터 엿새 간의 일정으로 하얏트 호텔에서 개최되고 있습니다.

내일 한.미.일 3국은 공통의 전략 지역 안보목표, WMD 확산방지, 정보공유'를 의제로 다자회담을 갖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