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 정부구성 협상에 이란 개입”
입력 2010.10.18 (19:11) 국제
이란이 이라크에 친이란 성향의 정부가 들어서도록 막후 협상을 중재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인터넷판이 보도했습니다.

가디언은 이라크 고위 관리의 말을 인용해 이란 정부가 연임을 노리고 있는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와 이라크의 유력 시아파 성직자인 무크타다 알-사드르의 연대 협상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면서 이같이 전했습니다.

시리아와 레바논 헤즈볼라, 시아파 고위 지도자 등이 관여한 이번 협상 결과, 정파간 분열로 7개월째 교착상태에 빠진 이라크 정국에서, 말리키는 총리 유력 후보로 부상했으며, 이란은 미군 철수 후 이라크 내에서 주요 완충 세력으로 등장하게 됐다고 신문은 분석했습니다.
  • “이라크 정부구성 협상에 이란 개입”
    • 입력 2010-10-18 19:11:47
    국제
이란이 이라크에 친이란 성향의 정부가 들어서도록 막후 협상을 중재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인터넷판이 보도했습니다.

가디언은 이라크 고위 관리의 말을 인용해 이란 정부가 연임을 노리고 있는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와 이라크의 유력 시아파 성직자인 무크타다 알-사드르의 연대 협상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면서 이같이 전했습니다.

시리아와 레바논 헤즈볼라, 시아파 고위 지도자 등이 관여한 이번 협상 결과, 정파간 분열로 7개월째 교착상태에 빠진 이라크 정국에서, 말리키는 총리 유력 후보로 부상했으며, 이란은 미군 철수 후 이라크 내에서 주요 완충 세력으로 등장하게 됐다고 신문은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