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조 “수도권, 비수도권 금융 양극화 심화”
입력 2010.10.18 (21:19) 정치
지난 15년간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금융 양극화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김성조 의원이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한국은행 자료에 따르면 지난 1995년 수도권과 비수도권 예금 비중은 64.8% 대 35.2% 였지만, 지난 해에는 71% 대 29%로 차이가 더 벌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대출 비중도 95년 59.3% 대 40.7%에서 지난 해 70% 대 30%로, 수도권의 대출 비중이 더 높아졌습니다.

대출 점유율은 서울과 경기가 가장 높았고, 부산, 인천, 경남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김성조 의원은 금융 양극화는 지방경제 위축과 국가 경쟁력 약화를 초래하는 만큼, 한국은행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김성조 “수도권, 비수도권 금융 양극화 심화”
    • 입력 2010-10-18 21:19:46
    정치
지난 15년간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금융 양극화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김성조 의원이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한국은행 자료에 따르면 지난 1995년 수도권과 비수도권 예금 비중은 64.8% 대 35.2% 였지만, 지난 해에는 71% 대 29%로 차이가 더 벌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대출 비중도 95년 59.3% 대 40.7%에서 지난 해 70% 대 30%로, 수도권의 대출 비중이 더 높아졌습니다.

대출 점유율은 서울과 경기가 가장 높았고, 부산, 인천, 경남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김성조 의원은 금융 양극화는 지방경제 위축과 국가 경쟁력 약화를 초래하는 만큼, 한국은행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