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 3월부터 공공장소 흡연시 과태료 10만 원
입력 2010.10.19 (06:03) 수정 2010.10.19 (14:07) 사회
내년 3월 1일부터 버스정류장과 공원 등 서울시가 금연구역으로 지정한 공공장소에서 담배를 피우면 1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합니다.

서울시의회는 오늘 오후 본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이 담긴 '서울시 간접흡연 피해방지 조례'안을 통과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처벌규정이 없어 실효성이 떨어졌던 '간접흡연 피해 방지 사업'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습니다.

또 이미 많은 시민들이 기본적인 건강권을 침해당하고 있는 상황에서 시민들의 건강생활을 실현하는데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번에 조례를 대표발의한 김기옥.박양숙 의원은 담배를 피우지 말라고 강제하는 것이 아니라, 남에게 피해를 주지 말자는 것이 조례 제정의 근본취지라며 흡연과 길거리에 꽁초를 버리는 행위 등은 반드시 고쳐야 할 후진적인 시민 문화라고 강조했습니다.
  • 내년 3월부터 공공장소 흡연시 과태료 10만 원
    • 입력 2010-10-19 06:03:08
    • 수정2010-10-19 14:07:23
    사회
내년 3월 1일부터 버스정류장과 공원 등 서울시가 금연구역으로 지정한 공공장소에서 담배를 피우면 1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합니다.

서울시의회는 오늘 오후 본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이 담긴 '서울시 간접흡연 피해방지 조례'안을 통과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처벌규정이 없어 실효성이 떨어졌던 '간접흡연 피해 방지 사업'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습니다.

또 이미 많은 시민들이 기본적인 건강권을 침해당하고 있는 상황에서 시민들의 건강생활을 실현하는데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번에 조례를 대표발의한 김기옥.박양숙 의원은 담배를 피우지 말라고 강제하는 것이 아니라, 남에게 피해를 주지 말자는 것이 조례 제정의 근본취지라며 흡연과 길거리에 꽁초를 버리는 행위 등은 반드시 고쳐야 할 후진적인 시민 문화라고 강조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