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계대출 증가폭 3개월 만에 확대
입력 2010.10.19 (06:03) 수정 2010.10.19 (08:11) 재테크
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 폭이 3개월 만에 커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은 8월 말 현재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575조 원으로 전달보다 3조 6천억 원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 5월 6조 3천억 원에서 6월 4조 천억 원, 7월 3조 3천억 원으로 줄었습니다.



주택대출 잔액은 351조 7천억 원으로 7월과 비교해 별다른 변동이 없었으며 수도권 지역은 부동산경기 침체를 반영해 2천억 원 감소했습니다.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421조 3천억 원으로 한 달 사이에 1조 원 늘었고 저축은행과 신협, 새마을 금고 등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증가액은 ’햇살론’ 취급 등의 영향으로 7월 1조 8천억 원에서 8월 2조 6천억 원으로 커졌습니다.
  • 가계대출 증가폭 3개월 만에 확대
    • 입력 2010-10-19 06:03:08
    • 수정2010-10-19 08:11:46
    재테크
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 폭이 3개월 만에 커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은 8월 말 현재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575조 원으로 전달보다 3조 6천억 원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 5월 6조 3천억 원에서 6월 4조 천억 원, 7월 3조 3천억 원으로 줄었습니다.



주택대출 잔액은 351조 7천억 원으로 7월과 비교해 별다른 변동이 없었으며 수도권 지역은 부동산경기 침체를 반영해 2천억 원 감소했습니다.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421조 3천억 원으로 한 달 사이에 1조 원 늘었고 저축은행과 신협, 새마을 금고 등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증가액은 ’햇살론’ 취급 등의 영향으로 7월 1조 8천억 원에서 8월 2조 6천억 원으로 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