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지독한 SK’ 벌써 다음 시즌 기약!
입력 2010.10.20 (21:05) 수정 2010.10.20 (21:06)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시리즈 정상에 우뚝 선 SK가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우승한 순간부터 벌써 다음 시즌을 다짐하는 모습은 역시 SK다웠습니다.



이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숙소까지 이어진 SK의 우승파티.



김성근 감독의 농담 섞인 인사말은 SK 야구를 대변해줍니다.



<녹취>김성근(SK 감독): "연습 더 많이 해야겠어, 수고했어, 고마워~"



혹독했던 훈련과 긴장감을 벗어던지고 선수들은 환호에 빠져듭니다.



한바탕 맥주 세례를 주고받는 짧은 축하파티가 끝나고 SK는 벌써 다음 시즌을 기약했습니다.



<인터뷰>정근우(SK): "이제 또 정리하고 다음 시즌을 위해 다시 시작해야죠."



감독과 선수들의 이런 지독함은 SK를 지탱한 힘이었습니다.



김성근 감독의 냉혹함을 처음엔 선수들도 이해하지 못했지만 믿음이 생기면서 SK는 해마다 강해졌습니다.



<인터뷰>김광현(SK): "선수들이 믿게 만드는 힘이 진짜 야신의 능력인 것 같다."



SK 야구는 재미없다는 평가도 많지만 SK식 야구를 무너뜨리려는 다른 팀들의 도전과 발전은 당분간 한국야구의 새로운 구도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지독한 SK’ 벌써 다음 시즌 기약!
    • 입력 2010-10-20 21:05:42
    • 수정2010-10-20 21:06:40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한국시리즈 정상에 우뚝 선 SK가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우승한 순간부터 벌써 다음 시즌을 다짐하는 모습은 역시 SK다웠습니다.



이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숙소까지 이어진 SK의 우승파티.



김성근 감독의 농담 섞인 인사말은 SK 야구를 대변해줍니다.



<녹취>김성근(SK 감독): "연습 더 많이 해야겠어, 수고했어, 고마워~"



혹독했던 훈련과 긴장감을 벗어던지고 선수들은 환호에 빠져듭니다.



한바탕 맥주 세례를 주고받는 짧은 축하파티가 끝나고 SK는 벌써 다음 시즌을 기약했습니다.



<인터뷰>정근우(SK): "이제 또 정리하고 다음 시즌을 위해 다시 시작해야죠."



감독과 선수들의 이런 지독함은 SK를 지탱한 힘이었습니다.



김성근 감독의 냉혹함을 처음엔 선수들도 이해하지 못했지만 믿음이 생기면서 SK는 해마다 강해졌습니다.



<인터뷰>김광현(SK): "선수들이 믿게 만드는 힘이 진짜 야신의 능력인 것 같다."



SK 야구는 재미없다는 평가도 많지만 SK식 야구를 무너뜨리려는 다른 팀들의 도전과 발전은 당분간 한국야구의 새로운 구도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