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건소 독감 예방접종…주민들 ‘북새통’ 불편
입력 2010.10.21 (08:05) 수정 2010.10.21 (09:1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선 보건소마다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독감 예방접종이 실시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접종하는 날이면 접종 희망자들이 북새통을 이루면서 한두 시간은 기다려야 하는 등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양민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보건소 마당이 독감 예방접종을 기다리는 주민들로 가득합니다.

수백 명에 달하는 대기자들의 행렬이 구불구불 이어져있습니다.

이같은 장사진은 보건소가 문을 열기 전부터 이미 시작됐습니다.

<인터뷰>예방접종 대기자:"8시 반부터 와서 1시간 기다렸어요. 힘들어요. 다리도 아파요."

영상 10도를 갓 넘긴 찬 공기에 아이까지 보채다 보니 어머니는 더욱 힘이 듭니다.

<인터뷰>박정희(대전시 지족동):"지루하기도 하고 힘들고, 애들이 울어서 애들 잃어버릴까봐 걱정이 많이 됐어요."

보건소의 독감예방접종 비용은 일인당 7천4백 원.

일반 병·의원의 3분의 1도 안 되는 싼값인데다 9백 명 선착순이다 보니 접종 희망자가 일시에 몰린 것입니다.

문제는 예방접종에 투입할 간호사가 부족하다는데 있습니다.

<녹취>대전 유성구보건소 관계자:"의사나 간호인력들을 일시 고용직으로 고용해서 해줘야 되기 때문에 그런 서비스 하기가 쉽지 않아요."

상황이 개선되지 않으면서 독감예방접종을 받는 시민들의 불편은 해마다 반복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민오입니다.
  • 보건소 독감 예방접종…주민들 ‘북새통’ 불편
    • 입력 2010-10-21 08:05:27
    • 수정2010-10-21 09:16:0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일선 보건소마다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독감 예방접종이 실시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접종하는 날이면 접종 희망자들이 북새통을 이루면서 한두 시간은 기다려야 하는 등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양민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보건소 마당이 독감 예방접종을 기다리는 주민들로 가득합니다.

수백 명에 달하는 대기자들의 행렬이 구불구불 이어져있습니다.

이같은 장사진은 보건소가 문을 열기 전부터 이미 시작됐습니다.

<인터뷰>예방접종 대기자:"8시 반부터 와서 1시간 기다렸어요. 힘들어요. 다리도 아파요."

영상 10도를 갓 넘긴 찬 공기에 아이까지 보채다 보니 어머니는 더욱 힘이 듭니다.

<인터뷰>박정희(대전시 지족동):"지루하기도 하고 힘들고, 애들이 울어서 애들 잃어버릴까봐 걱정이 많이 됐어요."

보건소의 독감예방접종 비용은 일인당 7천4백 원.

일반 병·의원의 3분의 1도 안 되는 싼값인데다 9백 명 선착순이다 보니 접종 희망자가 일시에 몰린 것입니다.

문제는 예방접종에 투입할 간호사가 부족하다는데 있습니다.

<녹취>대전 유성구보건소 관계자:"의사나 간호인력들을 일시 고용직으로 고용해서 해줘야 되기 때문에 그런 서비스 하기가 쉽지 않아요."

상황이 개선되지 않으면서 독감예방접종을 받는 시민들의 불편은 해마다 반복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민오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