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배추 ‘찬밥 신세’…폐기 처분도 가능
입력 2010.10.21 (09:04) 수정 2010.10.21 (09:06) 경제
배춧값 폭등으로 대형마트들이 들여온 중국산 배추가 찬밥신세로 전락했습니다.

롯데마트는 이달 초 1차로 중국산 배추 3만 포기를 들여와 모두 판매한 이후 추가로 10만 포기를 들여오기로 했으나, 그 물량을 3만 포기로 줄였습니다.

이마트도 중국산 배추 만 포기를 수입업체로부터 구입해 판매한 뒤 추가로 만 포기를 들여놓았지만 판매량이 뚝 떨어져 남은 물량을 폐기할 계획입니다.
  • 중국 배추 ‘찬밥 신세’…폐기 처분도 가능
    • 입력 2010-10-21 09:04:15
    • 수정2010-10-21 09:06:51
    경제
배춧값 폭등으로 대형마트들이 들여온 중국산 배추가 찬밥신세로 전락했습니다.

롯데마트는 이달 초 1차로 중국산 배추 3만 포기를 들여와 모두 판매한 이후 추가로 10만 포기를 들여오기로 했으나, 그 물량을 3만 포기로 줄였습니다.

이마트도 중국산 배추 만 포기를 수입업체로부터 구입해 판매한 뒤 추가로 만 포기를 들여놓았지만 판매량이 뚝 떨어져 남은 물량을 폐기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