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IFA, 개최지 ‘매표 추문’ 관련자 징계
입력 2010.10.21 (09:29)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2018년 및 2022년 월드컵 개최지 선정을 앞두고 투표의 대가로 뇌물을 요구한 두 명의 집행위원에게 일시 자격정지 처분을 내리고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FIFA는 21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나이지리아의 아모스 아다무 집행위원과 오세아니아 축구협회장인 레이날드 테마리(타히티) 집행위원에게 진상 조사가 끝날 때까지 축구와 관련된 모든 업무에서 손을 떼도록 했다"고 밝혔다.

아다무와 테마리 집행위원은 최근 2022년 월드컵 유치 경쟁에 나선 미국의 기업 컨소시엄 로비스트로 꾸며 접근한 영국 선데이타임즈 기자들에게 미국에 투표하는 대신 투자를 요구한 사실이 기사화돼 파문을 일으켰다.

제프 블래터 FIFA 회장은 "오늘은 축구에서 가장 슬픈 날이다"며 "우리는 존경을 되찾아야만 한다. 축구계에 만연한 악의 무리를 반드시 축출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FIFA 윤리위원회도 "이번 사건은 윤리규정에 따라 한치의 관용도 없이 처리할 예정이다"며 "현재 드러난 정황만으로도 사건과 관련된 집행위원들을 잠정적으로 자격정지 처분을 내리기에 충분하다"고 밝혔다.

한편 FIFA 집행위원들은 각 대륙에서 선출되는 만큼 FIFA가 집행위원들을 직접 해임할 수 있는 권한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체육교사 출신의 아다무는 2006년 월드컵을 앞두고 암표 스캔들로 사임한 보츠와나 출신의 FIFA 집행위원의 뒤를 이어 아프리카축구연맹을 대표하는 FIFA 집행위원으로 뽑혔고, 테마리는 오세아니아축구연맹 회장으로 2004년부터 FIFA 집행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 FIFA, 개최지 ‘매표 추문’ 관련자 징계
    • 입력 2010-10-21 09:29:49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2018년 및 2022년 월드컵 개최지 선정을 앞두고 투표의 대가로 뇌물을 요구한 두 명의 집행위원에게 일시 자격정지 처분을 내리고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FIFA는 21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나이지리아의 아모스 아다무 집행위원과 오세아니아 축구협회장인 레이날드 테마리(타히티) 집행위원에게 진상 조사가 끝날 때까지 축구와 관련된 모든 업무에서 손을 떼도록 했다"고 밝혔다.

아다무와 테마리 집행위원은 최근 2022년 월드컵 유치 경쟁에 나선 미국의 기업 컨소시엄 로비스트로 꾸며 접근한 영국 선데이타임즈 기자들에게 미국에 투표하는 대신 투자를 요구한 사실이 기사화돼 파문을 일으켰다.

제프 블래터 FIFA 회장은 "오늘은 축구에서 가장 슬픈 날이다"며 "우리는 존경을 되찾아야만 한다. 축구계에 만연한 악의 무리를 반드시 축출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FIFA 윤리위원회도 "이번 사건은 윤리규정에 따라 한치의 관용도 없이 처리할 예정이다"며 "현재 드러난 정황만으로도 사건과 관련된 집행위원들을 잠정적으로 자격정지 처분을 내리기에 충분하다"고 밝혔다.

한편 FIFA 집행위원들은 각 대륙에서 선출되는 만큼 FIFA가 집행위원들을 직접 해임할 수 있는 권한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체육교사 출신의 아다무는 2006년 월드컵을 앞두고 암표 스캔들로 사임한 보츠와나 출신의 FIFA 집행위원의 뒤를 이어 아프리카축구연맹을 대표하는 FIFA 집행위원으로 뽑혔고, 테마리는 오세아니아축구연맹 회장으로 2004년부터 FIFA 집행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