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든 암 조기 진단 가능 유전자 발견”
입력 2010.10.21 (10:13) 수정 2010.10.21 (10:20) 건강·생활
폐암과 간암 등 다양한 암 세포에 공통적인 표지가 발견됐습니다.



AFP 통신은 미국 마운트 시나이 메디컬센터의 오렐리안 라두 박사가 폐암, 간암, 유방암 등 11가지 암의 혈관세포에서 공통적인 호르몬 수용체를 발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연구진은 이 호르몬 수용체를 종양의 공통적인 표지로 활용하면 다양한 암을 하나의 시약으로 확인할 수 있는 암 진단 시약을 개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같은 내용은 의학전문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 오늘자에 발표됐습니다.
  • “모든 암 조기 진단 가능 유전자 발견”
    • 입력 2010-10-21 10:13:01
    • 수정2010-10-21 10:20:50
    건강·생활
폐암과 간암 등 다양한 암 세포에 공통적인 표지가 발견됐습니다.



AFP 통신은 미국 마운트 시나이 메디컬센터의 오렐리안 라두 박사가 폐암, 간암, 유방암 등 11가지 암의 혈관세포에서 공통적인 호르몬 수용체를 발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연구진은 이 호르몬 수용체를 종양의 공통적인 표지로 활용하면 다양한 암을 하나의 시약으로 확인할 수 있는 암 진단 시약을 개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같은 내용은 의학전문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 오늘자에 발표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