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감, 태광그룹·민간인 사찰 쟁점
입력 2010.10.21 (11:47) 수정 2010.10.21 (11:57) 정치
  올해 국정감사가  사실상 내일 끝나는 가운데  오늘 법무부와 국무총리실 등을 상대로 한  국감에서는 태광그룹 비리와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 등이  주요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대한  국회 정무위원회 국감에서 여야 의원들은  태광그룹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해 공정위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또 아이폰의 애프터 서비스 부실 논란과 관련해 애플 본사의 임원을 상대로 서비스 강화를 촉구했습니다.



  정무위의 국무총리실 국정감사에서는 민간인 불법사찰 파문이 계속 쟁점이 됐습니다.



  법무부에 대한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에서는  최근 사회적 파문을 일으킨 중학교 여교사와 제자간 성관계 사건과 관련해 처벌이 불가능한 현행 형법을 고쳐야 한다는 요구가 잇따랐습니다.



  문화재청과 환경부 국감에서 여야 의원들은, 4대강 사업에 따른 문화재 훼손 가능성과 생태계 파괴 여부를 놓고 설전을 벌였습니다.
  • 국감, 태광그룹·민간인 사찰 쟁점
    • 입력 2010-10-21 11:47:51
    • 수정2010-10-21 11:57:24
    정치
  올해 국정감사가  사실상 내일 끝나는 가운데  오늘 법무부와 국무총리실 등을 상대로 한  국감에서는 태광그룹 비리와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 등이  주요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대한  국회 정무위원회 국감에서 여야 의원들은  태광그룹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해 공정위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또 아이폰의 애프터 서비스 부실 논란과 관련해 애플 본사의 임원을 상대로 서비스 강화를 촉구했습니다.



  정무위의 국무총리실 국정감사에서는 민간인 불법사찰 파문이 계속 쟁점이 됐습니다.



  법무부에 대한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에서는  최근 사회적 파문을 일으킨 중학교 여교사와 제자간 성관계 사건과 관련해 처벌이 불가능한 현행 형법을 고쳐야 한다는 요구가 잇따랐습니다.



  문화재청과 환경부 국감에서 여야 의원들은, 4대강 사업에 따른 문화재 훼손 가능성과 생태계 파괴 여부를 놓고 설전을 벌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