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주 초 기습 추위 올 듯…한동안 기온 뚝
입력 2010.10.21 (15:20) 연합뉴스
26일 아침 서울 2도 예상…체감온도 더 낮을 듯

다음 주초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지는 추위가 몰려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상청이 21일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26일 아침 최저기온이 서울과 춘천 2도, 대전 4도, 전주 7도, 광주 8도, 대구 9도 등 큰 폭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월요일인 25일 오후 비가 그치고 나면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해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날씨가 추워지겠다"며 "화요일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10도 가량 떨어질 것으로 관측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아침에 얼음이 얼고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며, 찬바람이 불어 체감온도가 더 낮을 것 같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낮에도 기온이 크게 오르지 않아 서울과 대전의 낮 최고기온이 10도, 청주 12도, 전주 13도, 광주ㆍ대구 15도 등으로 전망된다.

27일에는 기온이 더 떨어져 아침 최저기온이 서울 1도, 춘천 0도, 대전 2도, 광주ㆍ대구 6도 등 곳곳에서 5도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목요일인 28일 역시 중부지방의 아침 기온이 5도 밑으로 떨어지고 낮 기온이 10도 안팎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철원 등 강원 지역과 내륙지방 곳곳에서는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평년보다 4∼7도 가량 낮은 추위는 한동안 이어지다가 금요일인 29일부터 차차 풀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내주 초 기습 추위 올 듯…한동안 기온 뚝
    • 입력 2010-10-21 15:20:55
    연합뉴스
26일 아침 서울 2도 예상…체감온도 더 낮을 듯

다음 주초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지는 추위가 몰려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상청이 21일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26일 아침 최저기온이 서울과 춘천 2도, 대전 4도, 전주 7도, 광주 8도, 대구 9도 등 큰 폭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월요일인 25일 오후 비가 그치고 나면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해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날씨가 추워지겠다"며 "화요일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10도 가량 떨어질 것으로 관측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아침에 얼음이 얼고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며, 찬바람이 불어 체감온도가 더 낮을 것 같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낮에도 기온이 크게 오르지 않아 서울과 대전의 낮 최고기온이 10도, 청주 12도, 전주 13도, 광주ㆍ대구 15도 등으로 전망된다.

27일에는 기온이 더 떨어져 아침 최저기온이 서울 1도, 춘천 0도, 대전 2도, 광주ㆍ대구 6도 등 곳곳에서 5도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목요일인 28일 역시 중부지방의 아침 기온이 5도 밑으로 떨어지고 낮 기온이 10도 안팎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철원 등 강원 지역과 내륙지방 곳곳에서는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평년보다 4∼7도 가량 낮은 추위는 한동안 이어지다가 금요일인 29일부터 차차 풀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