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세훈 시장-곽노현 교육감, 무상급식 면담 무산 논란
입력 2010.10.21 (19:15) 사회
오세훈 서울시장과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이 무상급식 재원 등 교육현안을 놓고 비공개 면담할 계획이었지만, 면담 예정 사실이 알려지면서 갑자기 취소됐습니다.

서울시 이종현 대변인은 곽 교육감이 비공개 회동을 제의해 왔지만, 기자들이 이미 면담 사실을 알고 취재를 준비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돼 곽 교육감에게 양해를 구하고 면담을 취소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종현 대변인은 또 시 교육청 측에서 먼저 비공개를 얘기해 놓고 기자들에게 면담 사실을 알린 것이 문제인데도 오 시장 측이 일방적으로 면담을 취소한 것처럼 알려져 유감스럽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시교육감 박상주 비서실장은 두 사람의 면담이 밀실협상도 아니고 만남 자체를 비밀로 할 이유는 없다고 판단해 공개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시교육청은 다음달 2일까지 예산안을 확정해 시의회에 제출해야 하지만, 서울시의 입장이 확고한 탓에 무상급식 예산 규모조차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 오세훈 시장-곽노현 교육감, 무상급식 면담 무산 논란
    • 입력 2010-10-21 19:15:23
    사회
오세훈 서울시장과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이 무상급식 재원 등 교육현안을 놓고 비공개 면담할 계획이었지만, 면담 예정 사실이 알려지면서 갑자기 취소됐습니다.

서울시 이종현 대변인은 곽 교육감이 비공개 회동을 제의해 왔지만, 기자들이 이미 면담 사실을 알고 취재를 준비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돼 곽 교육감에게 양해를 구하고 면담을 취소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종현 대변인은 또 시 교육청 측에서 먼저 비공개를 얘기해 놓고 기자들에게 면담 사실을 알린 것이 문제인데도 오 시장 측이 일방적으로 면담을 취소한 것처럼 알려져 유감스럽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시교육감 박상주 비서실장은 두 사람의 면담이 밀실협상도 아니고 만남 자체를 비밀로 할 이유는 없다고 판단해 공개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시교육청은 다음달 2일까지 예산안을 확정해 시의회에 제출해야 하지만, 서울시의 입장이 확고한 탓에 무상급식 예산 규모조차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