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폐아, 뇌 편도체 정상아동보다 10% 크다
입력 2010.11.02 (06:13) 생활·건강
자폐증을 앓고 있는 어린이는 뇌의 편도체 부분 크기가 정상 아동보다 크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습니다.

서울대 의대 류인균 교수팀은 31명의 자폐아 아동과 20명의 정상 아동의 뇌 영상을 분석한 결과, 인간 관계와 정서를 관장하는 편도체의 크기가 10%정도 증가됐음을 처음으로 확인했습니다.

특히 편도체 중에서도 바깥 아래쪽에 있는 핵, 즉 측기저핵의 크기에 이상이 있었으며, 자폐 증상이 심할수록 크기가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팀은 자폐의 생물학적 원인에 대한 중요한 단서를 제시해 앞으로 자폐증을 조기 진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신경과학분야 전문 학술지인 '일반정신의학회지' 최신호에 게재됐습니다.
  • 자폐아, 뇌 편도체 정상아동보다 10% 크다
    • 입력 2010-11-02 06:13:58
    생활·건강
자폐증을 앓고 있는 어린이는 뇌의 편도체 부분 크기가 정상 아동보다 크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습니다.

서울대 의대 류인균 교수팀은 31명의 자폐아 아동과 20명의 정상 아동의 뇌 영상을 분석한 결과, 인간 관계와 정서를 관장하는 편도체의 크기가 10%정도 증가됐음을 처음으로 확인했습니다.

특히 편도체 중에서도 바깥 아래쪽에 있는 핵, 즉 측기저핵의 크기에 이상이 있었으며, 자폐 증상이 심할수록 크기가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팀은 자폐의 생물학적 원인에 대한 중요한 단서를 제시해 앞으로 자폐증을 조기 진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신경과학분야 전문 학술지인 '일반정신의학회지' 최신호에 게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