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즈 담담 “우승 못하니 2위 밀렸다”
입력 2010.11.02 (08:04) 연합뉴스
남자프로골프 세계 1위 자리에서 밀려난 타이거 우즈(미국)가 덤덤한 반응을 보였다.



일본의 골프 스타 이시카와 료와 함께 9홀 이벤트 대회 출전을 위해 일본 요코하마를 찾은 우즈는 1일 "나는 세계 1위가 아니다. 1위를 하려면 우승을 해야 하지만 나는 올해 우승이 없다"고 말했다.



우즈는 2005년 6월부터 줄곧 세계 1위를 유지해오다 1일 자 순위부터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에게 밀려 2위로 내려앉았다.



지난해 11월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자택 부근에서 의문의 교통사고를 낸 뒤 수많은 여성과 혼외정사를 가진 사실이 드러나 곤욕을 치른 우즈는 올해 12개 대회에 나왔지만 마스터스, US오픈 공동 4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우즈는 4일부터 중국 상하이 서산인터내셔널 골프장에서 열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 HSBC챔피언스에 출전한다.



이 대회에서 우즈가 우승하면 세계 1위를 탈환할 수 있다. 물론 웨스트우드가 우승하면 계속 1위를 유지할 수 있고 마르틴 카이머(독일), 필 미켈슨(미국) 역시 1위에 오를 가능성이 있다.



HSBC챔피언스를 마치면 어머니 쿨티다가 태어난 나라 태국으로 이동해 통차이 자이디(태국), 폴 케이시(잉글랜드), 카밀로 비예가스(콜롬비아)와 함께 스킨스게임을 치른다.



이 대회는 태국 푸미폰 국왕의 84회 생일과 즉위 60주년을 기념해 열린다.



이후 우즈는 호주 마스터스, 셰브론 월드챌린지에 연달아 출전하며 시즌을 마감할 예정이다. 우즈는 "아직 올해 3개 대회가 더 남았다. 좋은 마무리를 할 수 있었으면 한다"며 "더 나은 2011년으로 가는 시작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우즈 담담 “우승 못하니 2위 밀렸다”
    • 입력 2010-11-02 08:04:12
    연합뉴스
남자프로골프 세계 1위 자리에서 밀려난 타이거 우즈(미국)가 덤덤한 반응을 보였다.



일본의 골프 스타 이시카와 료와 함께 9홀 이벤트 대회 출전을 위해 일본 요코하마를 찾은 우즈는 1일 "나는 세계 1위가 아니다. 1위를 하려면 우승을 해야 하지만 나는 올해 우승이 없다"고 말했다.



우즈는 2005년 6월부터 줄곧 세계 1위를 유지해오다 1일 자 순위부터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에게 밀려 2위로 내려앉았다.



지난해 11월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자택 부근에서 의문의 교통사고를 낸 뒤 수많은 여성과 혼외정사를 가진 사실이 드러나 곤욕을 치른 우즈는 올해 12개 대회에 나왔지만 마스터스, US오픈 공동 4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우즈는 4일부터 중국 상하이 서산인터내셔널 골프장에서 열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 HSBC챔피언스에 출전한다.



이 대회에서 우즈가 우승하면 세계 1위를 탈환할 수 있다. 물론 웨스트우드가 우승하면 계속 1위를 유지할 수 있고 마르틴 카이머(독일), 필 미켈슨(미국) 역시 1위에 오를 가능성이 있다.



HSBC챔피언스를 마치면 어머니 쿨티다가 태어난 나라 태국으로 이동해 통차이 자이디(태국), 폴 케이시(잉글랜드), 카밀로 비예가스(콜롬비아)와 함께 스킨스게임을 치른다.



이 대회는 태국 푸미폰 국왕의 84회 생일과 즉위 60주년을 기념해 열린다.



이후 우즈는 호주 마스터스, 셰브론 월드챌린지에 연달아 출전하며 시즌을 마감할 예정이다. 우즈는 "아직 올해 3개 대회가 더 남았다. 좋은 마무리를 할 수 있었으면 한다"며 "더 나은 2011년으로 가는 시작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