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4세 한국 소년, 태국에 ‘감동 선율’ 선사
입력 2010.11.02 (08:1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튜브를 통해 세계적인 스타가 된 14살의 기타리스트 정성하 군이 태국에 감동의 선율을 선사했습니다.

방콕에서 한재호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애띠고 여린 손마디에서 감동적인 선율이 흘러 나옵니다.

기타의 소리통을 두드리는 독특한 주법에 객석을 꽉 메운 5백 여 관객들이 매료됩니다.

30분 동안 혼신의 연주를 펼친 14살 소년에게 태국 팬들은 아낌없는 갈채와 찬사를 보냈습니다

<인터뷰>나타팟('정성하 군' 태국팬) : "어린 나이에 이토록 감동적인 기타 연주를 해 낼 수 있다는 게 놀라워요."

정 군은 통기타를 손가락만으로 연주하는 이른바 '핑거 스타일' 주법을 국내에 처음 도입한 주인공입니다.

유튜브 검색횟수가 1억 6천 5백만 번을 기록할 만큼 이미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했습니다.

<인터뷰>앤디 매키(미국 아쿠어스틱 기타리스트) : "연주에 각별한 재능이 있습니다. 어쿠어스틱 기타리스트로 크게 성장할 것입니다."

정성하 군은 아직 실력이 부족하다며 더 많이 배우고 연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정성하(어쿠어스틱 기타리스트) : "감동을 줄 수 있는 그런 음악이 저는 좋거든요. 그런 음악을 연주하고 싶어요.

성하군은 자신에게 천부적 소질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끊임없는 노력으로 세계적인 기타리스트가 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한재호입니다.
  • 14세 한국 소년, 태국에 ‘감동 선율’ 선사
    • 입력 2010-11-02 08:15:3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유튜브를 통해 세계적인 스타가 된 14살의 기타리스트 정성하 군이 태국에 감동의 선율을 선사했습니다.

방콕에서 한재호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애띠고 여린 손마디에서 감동적인 선율이 흘러 나옵니다.

기타의 소리통을 두드리는 독특한 주법에 객석을 꽉 메운 5백 여 관객들이 매료됩니다.

30분 동안 혼신의 연주를 펼친 14살 소년에게 태국 팬들은 아낌없는 갈채와 찬사를 보냈습니다

<인터뷰>나타팟('정성하 군' 태국팬) : "어린 나이에 이토록 감동적인 기타 연주를 해 낼 수 있다는 게 놀라워요."

정 군은 통기타를 손가락만으로 연주하는 이른바 '핑거 스타일' 주법을 국내에 처음 도입한 주인공입니다.

유튜브 검색횟수가 1억 6천 5백만 번을 기록할 만큼 이미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했습니다.

<인터뷰>앤디 매키(미국 아쿠어스틱 기타리스트) : "연주에 각별한 재능이 있습니다. 어쿠어스틱 기타리스트로 크게 성장할 것입니다."

정성하 군은 아직 실력이 부족하다며 더 많이 배우고 연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정성하(어쿠어스틱 기타리스트) : "감동을 줄 수 있는 그런 음악이 저는 좋거든요. 그런 음악을 연주하고 싶어요.

성하군은 자신에게 천부적 소질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끊임없는 노력으로 세계적인 기타리스트가 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한재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