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목회 입법로비 의혹 수사, 지역도 '불똥'
입력 2010.11.02 (08:50) 연합뉴스
검찰이 청원경찰법 입법로비 의혹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면서 그 불똥이 지역 관가에까지 튀고 있다.

2일 광주 지역 자치단체에 따르면 전국청원경찰친목협의회(청목회) 광주협의회 회장과 재무담당이 지난달 26일 서울 북부지검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풀려났다.

이들은 정치자금 의혹을 받는 회비의 모금경위와 흐름에 대한 조사를 받았다.

특히 검찰은 청목회가 국회의원을 후원하려는 의도로 강제적으로 회비를 모았는지, 국회의원들의 사전 요구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들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 받았으며 같은 날 차량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전국 각 지역 협의회 회장과 사무국장 등 재무에 관여하는 간부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여 지역 자치단체는 술렁이고 있다.

광주에서는 280여명 회원 가운데 260여명 가량이 회비를 냈으며 전국적으로는 1만400여명 회원 중 절반 가량이 회비를 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청목회 측은 전했다.

청목회 관계자는 "검찰이 조직적, 계획적으로 모금해 국회의원을 후원했는지를 조사했지만 청목회는 6년 만에 법안이 통과된 데 대한 '인지상정'으로 국회의원들을 후원하려고 자발적인 모금을 했다"고 주장했다.

서울 북부지검은 청목회가 회원들한테서 걷은 8억여원 중 2억7천여만원이 국회의원 33명의 후원계좌로 흘러들어 간 사실을 확인하고, 이 돈이 지난해 12월 청원경찰법 개정안 국회 통과에 대한 대가성 자금인지 수사하고 있다.
  • 청목회 입법로비 의혹 수사, 지역도 '불똥'
    • 입력 2010-11-02 08:50:59
    연합뉴스
검찰이 청원경찰법 입법로비 의혹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면서 그 불똥이 지역 관가에까지 튀고 있다.

2일 광주 지역 자치단체에 따르면 전국청원경찰친목협의회(청목회) 광주협의회 회장과 재무담당이 지난달 26일 서울 북부지검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풀려났다.

이들은 정치자금 의혹을 받는 회비의 모금경위와 흐름에 대한 조사를 받았다.

특히 검찰은 청목회가 국회의원을 후원하려는 의도로 강제적으로 회비를 모았는지, 국회의원들의 사전 요구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들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 받았으며 같은 날 차량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전국 각 지역 협의회 회장과 사무국장 등 재무에 관여하는 간부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여 지역 자치단체는 술렁이고 있다.

광주에서는 280여명 회원 가운데 260여명 가량이 회비를 냈으며 전국적으로는 1만400여명 회원 중 절반 가량이 회비를 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청목회 측은 전했다.

청목회 관계자는 "검찰이 조직적, 계획적으로 모금해 국회의원을 후원했는지를 조사했지만 청목회는 6년 만에 법안이 통과된 데 대한 '인지상정'으로 국회의원들을 후원하려고 자발적인 모금을 했다"고 주장했다.

서울 북부지검은 청목회가 회원들한테서 걷은 8억여원 중 2억7천여만원이 국회의원 33명의 후원계좌로 흘러들어 간 사실을 확인하고, 이 돈이 지난해 12월 청원경찰법 개정안 국회 통과에 대한 대가성 자금인지 수사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