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샌프란시스코, ‘우승 트로피’ 번쩍!
입력 2010.11.02 (11:42) 수정 2010.11.08 (13:52) 포토뉴스
56년만 ‘WS 우승 트로피’ 번쩍!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엔트리아, 노장의 힘 과시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결승 3점포를 쏘아올려 월드시리즈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샌프란시스코의 에드가 렌테리아(앞)가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우승 주역 린스컴 ‘나도 한번 들어볼까?’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빛나는 완벽투로 월드시리즈 우승에 보탬을 한 샌프란시스코의 팀 린스컴(오른쪽)이 팀 동료 브라이언 윌슨에게 트로피를 전해 받고 있다.
이 와중에 인터뷰 시도?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결승 3점포를 쏘아올려 월드시리즈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샌프란시스코의 에드가 렌테리아(가운데)가 팀 동료들에게 샴페인 세례를 받고 있다.
오늘은 우리의 날!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결승 3점포를 쏘아올려 월드시리즈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샌프란시스코의 에드가 렌테리아(가운데)가 팀 동료들과 샴페인을 터뜨리며 기뻐하고 있다.
기쁨의 눈물이 주룩주룩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빛나는 완벽투로 월드시리즈 우승에 보탬을 한 샌프란시스코의 팀 린스컴(왼쪽)이 팀 동료와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마시면서 즐기자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월드시리즈에 우승한 샌프란시스코의 코디 로스가 샴페인을 마시고 있다.
우승 기쁨 ‘모두 다함께!’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우승한 샌프란시스코가 기쁨의 환호를 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56년만 WS 우승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우승한 샌프란시스코가 기쁨의 환호를 하고 있다.
‘정말 우리가 우승이야’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 샌프란시스코가 텍사스에 3대 1로 승리해 WS 우승이 확정되자 선수들이 기뻐하며 덕아웃을 나오고 있다.
행복한 응원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의 팬들이 기쁨의 환호를 하고 있다.
‘윌슨 좀 말려봐’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우승한 샌프란시스코의 오브리 허프(왼쪽), 버스터 포지(오른쪽), 브라이언 윌슨이 기뻐하고 있다.
렌테리아, 3점포 터졌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 샌프란시스코의 에드가 렌테리아가 7회에 3점 홈런을 친 뒤 달리고 있다.
날아가는 볼 확인중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 샌프란시스코의 에드가 렌테리아가 7회에 3점 홈런을 친 뒤 달리고 있다.
팀은 벌써 잔치 분위기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 샌프란시스코의 데그 렌테리아(가운데)가 3점 홈런을 친 뒤 홈으로 들어와 팀 동료 후안 우리베(왼쪽), 코디 로스(앞)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WS 우승이 보인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 샌프란시스코의 데그 렌테리아(가운데)가 3점 홈런을 친 뒤 홈을 밟자 팀 동료들이 환호하고 있다.
텍사스의 반격?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 텍사스의 넬슨 크루즈가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머리와 따로 노는 손?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 텍사스의 넬슨 크루즈가 샌프란시스코의 프레디 산체스가 친 볼을 잡기 위해 몸을 날리고 있다.
조급한 마음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 텍사스의 조시 해밀턴이 헛스윙을 하고 있다.
‘더 세게 쳤어야 했는데…’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 샌프란시스코의 버스터 포지가 뜬공을 쳤지만 아웃되자 아쉬워하고 있다.
천만다행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 텍사스의 넬슨 크루즈가 샌프란시스코의 버스터 포지가 친 뜬 공을 잡아내고 있다.
‘이대로만 하자’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 텍사스 투수 클리프 리(왼쪽)와 포수 벤지 몰리나가 3회에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내려오며 주먹을 맞대고 있다.
괜한 모자에 화풀이?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 텍사스의 엘비스 앤드러스가 삼진을 당한 뒤 모자를 던지고 있다.
‘아웃 아니겠지?’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 샌프란시스코의 프레디 산체스가 볼을 친 뒤 1루로 달리고 있다.
앗! 나의 실수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 샌프란시스코의 안드레스 토레스가 친 볼을 잡으려던 텍사스의 이안 킨슬러가 미끄러지며 넘어지고 있다.
선발 손에 팀 운명 달렸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 텍사스 선발투수 클리프 리가 볼을 던지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의 선발투수 팀 린스컴이 볼을 던지고 있다.
퍼거슨 젠킨스의 시구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 앞서 은퇴한 퍼거슨 젠킨스 전 야구선수가 시구를 하고 있다.
텍사스의 승리를 바라며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전 텍사스 팬이 T가 쓰여진 안경을 쓰고 경기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오늘은 카메라에 잡히려나?’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전 사슴 뿔 모양의 모자를 쓴 팬이 경기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 샌프란시스코, ‘우승 트로피’ 번쩍!
    • 입력 2010-11-02 11:42:02
    • 수정2010-11-08 13:52:41
    포토뉴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볼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텍사스 레인저스 경기에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한 샌프란시스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에이스 팀 린스컴(26)의 빛나는 역투와 에드가 렌테리아(34)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우승팀 텍사스 레인저스를 3대 1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연고지를 뉴욕에 뒀던 1954년 이후 56년 만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