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기정 의원, ‘김여사 관련 발언’ 파문
입력 2010.11.02 (14:0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 로비 의혹에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가 관련됐다는 민주당 강기정 의원의 주장과 관련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강 의원을 국회윤리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초강경 대응에 나섰고 민주당은 여권의 과민 반응은 국회 무시 처사라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은 국회의원이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면책특권을 이용해,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발언을 하는 것은 더 이상 용납돼선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오늘 국무회의에서 이 같이 밝히고 민주화가 된 지금, 그런 식으로 하면 국민들에게 큰 피해를 줄 뿐이라며 국회가 스스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요청했습니다.

한나라당은 민주당 강기정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초강경 대응에 나섰습니다.

김무성 원내대표는 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직 대통령 부인을 허위 사실로 음해하고 모욕한 것은 국회 사상 초유의 일이라면서, 강기정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해 저열한 발언에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회의원의 면책 특권은 시정잡배보다 못한 허위 날조로 국가원수를 모독하라고 만든 것이 아니라고 비판하고, 다음 선거에서 강 의원을 반드시 퇴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강기정 의원의 발언에 청와대와 여당이 과민 반응을 보이는 것은 국회 무시 처사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 의원이 국민을 대신해 의혹을 질문하면 청와대는 사실이면 수사를 하고 사실이 아니면 해명을 하면 되지 어떻게 국회의원의 본회의 질문에 대해 구속감이라고 할 수 있냐고 말했습니다.

이어 청와대 홍보수석은 심지어 강 의원에게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하겠다고 했다며 야당을 이렇게 강압적으로 탄압하는 것은 민주정부가 아니며 청와대 참모의 태도는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강기정 의원, ‘김여사 관련 발언’ 파문
    • 입력 2010-11-02 14:07:00
    뉴스 12
<앵커 멘트>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 로비 의혹에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가 관련됐다는 민주당 강기정 의원의 주장과 관련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강 의원을 국회윤리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초강경 대응에 나섰고 민주당은 여권의 과민 반응은 국회 무시 처사라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은 국회의원이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면책특권을 이용해,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발언을 하는 것은 더 이상 용납돼선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오늘 국무회의에서 이 같이 밝히고 민주화가 된 지금, 그런 식으로 하면 국민들에게 큰 피해를 줄 뿐이라며 국회가 스스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요청했습니다.

한나라당은 민주당 강기정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초강경 대응에 나섰습니다.

김무성 원내대표는 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직 대통령 부인을 허위 사실로 음해하고 모욕한 것은 국회 사상 초유의 일이라면서, 강기정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해 저열한 발언에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회의원의 면책 특권은 시정잡배보다 못한 허위 날조로 국가원수를 모독하라고 만든 것이 아니라고 비판하고, 다음 선거에서 강 의원을 반드시 퇴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강기정 의원의 발언에 청와대와 여당이 과민 반응을 보이는 것은 국회 무시 처사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 의원이 국민을 대신해 의혹을 질문하면 청와대는 사실이면 수사를 하고 사실이 아니면 해명을 하면 되지 어떻게 국회의원의 본회의 질문에 대해 구속감이라고 할 수 있냐고 말했습니다.

이어 청와대 홍보수석은 심지어 강 의원에게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하겠다고 했다며 야당을 이렇게 강압적으로 탄압하는 것은 민주정부가 아니며 청와대 참모의 태도는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