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기정 ‘몸통’ 발언 파문 확산
입력 2010.11.02 (19:12) 정치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가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 연임 로비 의혹의 몸통이라는 민주당 강기정 의원의 발언과 관련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회의원이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 면책특권을 이용해 무책임한 발언을 하는 것은 더 이상 용납돼선 안된다며 국회가 스스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요청했습니다.

김황식 총리도 오늘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면책특권은 개인 명예를 훼손하거나 피해를 주자는 제도가 아니라며 제도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나라당은 현직 대통령 부인을 허위 사실로 음해하고 모욕한 것은 국회 사상 초유의 일이라면서 강기정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초강경 대응에 나섰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강기정 의원의 발언에 청와대와 여당이 과민 반응을 보이는 것은 국회를 무시한 처사라며, 사실이면 수사를 하고 사실이 아니면 해명을 하면 되지 국회의원의 본회의 질문에 대해 구속감이라고 할 수 있냐고 반발했습니다.

민주당은 청와대 홍보수석이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말한 것은 야당 탄압이라며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의혹을 제기한 강기정 의원은 오늘 KBS와의 전화통화에서 청와대와 여권이 왜 이렇게 과민반응을 보이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고 말했습니다.
  • 강기정 ‘몸통’ 발언 파문 확산
    • 입력 2010-11-02 19:12:45
    정치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가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 연임 로비 의혹의 몸통이라는 민주당 강기정 의원의 발언과 관련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회의원이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 면책특권을 이용해 무책임한 발언을 하는 것은 더 이상 용납돼선 안된다며 국회가 스스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요청했습니다.

김황식 총리도 오늘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면책특권은 개인 명예를 훼손하거나 피해를 주자는 제도가 아니라며 제도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나라당은 현직 대통령 부인을 허위 사실로 음해하고 모욕한 것은 국회 사상 초유의 일이라면서 강기정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초강경 대응에 나섰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강기정 의원의 발언에 청와대와 여당이 과민 반응을 보이는 것은 국회를 무시한 처사라며, 사실이면 수사를 하고 사실이 아니면 해명을 하면 되지 국회의원의 본회의 질문에 대해 구속감이라고 할 수 있냐고 반발했습니다.

민주당은 청와대 홍보수석이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말한 것은 야당 탄압이라며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의혹을 제기한 강기정 의원은 오늘 KBS와의 전화통화에서 청와대와 여권이 왜 이렇게 과민반응을 보이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