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광저우 종합 2위 목표 ‘막바지 구슬땀’
입력 2010.11.02 (21:04) 수정 2010.11.02 (21:28)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광저우 아시안게임이     카운트다운에 들어갔습니다.

 


  개막이 정확히 열흘 앞으로  다가 왔는데요.

 


박태환과 장미란 등 스타급 선수들의 활약과  태권도와 양궁 등  전통의 메달밭 지키기가  종합 2위 수성의 관건입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앞둔 태릉은 실전 체제에 돌입해 있습니다.



악명 높기로 유명한 불암산 오르기.



울음이 터져나올 정도로 혹독합니다.



흘린 땀의 양만큼 메달 색깔이 달라진다는 각오로 가득차 있습니다.



<인터뷰> 최민호(유도 국가대표) : "이번 아시안게임 정말 후회없이 국민들 성원에 보답하려고 노력했으니까 지켜봐주시고."



4년전 도하 아시안게임 MVP 박태환은 호주에서 막판 담금질중입니다.



몸상태가 최고조에 올라와있어 이번에도 다관왕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여자 헤라클레스 장미란도 아시안게임 첫 금을 자신하고 있습니다.



태권도와 양궁 등 전통의 메달밭에서 금수확이 이어진다면 종합 2위 수성은 무난할 전망입니다.



<인터뷰> 장경훈(태권도 국가대표) : "이번 아시안 게임 가서 태권도 종주국의 패기와 쓴 맛을 보여주겠습니다."



광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이 1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선수들의 땀방울은 점점 더 굵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광저우 종합 2위 목표 ‘막바지 구슬땀’
    • 입력 2010-11-02 21:04:28
    • 수정2010-11-02 21:28:51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광저우 아시안게임이     카운트다운에 들어갔습니다.

 


  개막이 정확히 열흘 앞으로  다가 왔는데요.

 


박태환과 장미란 등 스타급 선수들의 활약과  태권도와 양궁 등  전통의 메달밭 지키기가  종합 2위 수성의 관건입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앞둔 태릉은 실전 체제에 돌입해 있습니다.



악명 높기로 유명한 불암산 오르기.



울음이 터져나올 정도로 혹독합니다.



흘린 땀의 양만큼 메달 색깔이 달라진다는 각오로 가득차 있습니다.



<인터뷰> 최민호(유도 국가대표) : "이번 아시안게임 정말 후회없이 국민들 성원에 보답하려고 노력했으니까 지켜봐주시고."



4년전 도하 아시안게임 MVP 박태환은 호주에서 막판 담금질중입니다.



몸상태가 최고조에 올라와있어 이번에도 다관왕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여자 헤라클레스 장미란도 아시안게임 첫 금을 자신하고 있습니다.



태권도와 양궁 등 전통의 메달밭에서 금수확이 이어진다면 종합 2위 수성은 무난할 전망입니다.



<인터뷰> 장경훈(태권도 국가대표) : "이번 아시안 게임 가서 태권도 종주국의 패기와 쓴 맛을 보여주겠습니다."



광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이 1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선수들의 땀방울은 점점 더 굵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