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멘서 한국석유공사 송유관 폭발…테러 추정
입력 2010.11.02 (23:3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예멘에서 한국석유공사 소유의 송유관이 폭발했습니다.

테러로 추정되는데 외교부는 정확한 진상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국제부 전화로 연결합니다.

김귀수 기자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예멘 남부 지역에서 한국석유공사 소유 송유관 중 일부가 폭발했습니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오늘 오전 8시쯤 남부 샤브와주 석유탐사 4광구의 송유관이 폭발했다고 밝혔습니다.

폭발은 전체 204km 송유관 구간 중 샤브와에서 마리브주 방향으로 31.5km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습니다.

우리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송유관 일부에서 폭발로 인해 구멍이 뚫려 원유가 새고 있지만 몇 백 배럴 규모로 피해는 그다지 크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또, 폭발 원인과 관련해선 현장 주변에 폭발물 잔해가 있는 것으로 미뤄 누군가가 고의로 폭발시킨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알 카에다는 이번 폭발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외교통상부와 주 예멘 한국대사관은 현지 군.경 등 보안 책임자와 긴밀한 연락체계를 유지하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KBS뉴스 김귀수입니다.
  • 예멘서 한국석유공사 송유관 폭발…테러 추정
    • 입력 2010-11-02 23:37:40
    뉴스라인
<앵커 멘트>

예멘에서 한국석유공사 소유의 송유관이 폭발했습니다.

테러로 추정되는데 외교부는 정확한 진상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국제부 전화로 연결합니다.

김귀수 기자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예멘 남부 지역에서 한국석유공사 소유 송유관 중 일부가 폭발했습니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오늘 오전 8시쯤 남부 샤브와주 석유탐사 4광구의 송유관이 폭발했다고 밝혔습니다.

폭발은 전체 204km 송유관 구간 중 샤브와에서 마리브주 방향으로 31.5km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습니다.

우리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송유관 일부에서 폭발로 인해 구멍이 뚫려 원유가 새고 있지만 몇 백 배럴 규모로 피해는 그다지 크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또, 폭발 원인과 관련해선 현장 주변에 폭발물 잔해가 있는 것으로 미뤄 누군가가 고의로 폭발시킨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알 카에다는 이번 폭발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외교통상부와 주 예멘 한국대사관은 현지 군.경 등 보안 책임자와 긴밀한 연락체계를 유지하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KBS뉴스 김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