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네트워크] 단속 비웃는 사행성 게임장
입력 2010.11.02 (23:3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찰의 집중 단속에도 불법 사행성 오락실이 좀처럼 근절되지 않고 있는데요,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경찰 단속을 피해 영업장소를 바꾸고 바뀐 장소를 손님들에게 문자메시지로 알려가며 대낮에도 버젓이 성업중이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질문>
백미선 기자, 아파트 상가에 불법 게임장이 있다는 게 믿기 어려울 정도인데요.

<답변>
네, 취재진이 찾은 게임장은 아파트 밀집 지역의 한 상가건물이었습니다.

유흥가에 집중된 경찰 단속을 피해 주거 지역 깊숙히 파고들어 영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겹으로 된 문을 열고 들어가자 오락기 수십 대가 돌아가고 있었는데요.

경찰 단속반이 들이닥치자 종업원들은 기계 전원을 끄기에 바빴습니다.

<현장음>"놔두세요! 야 꺼! 다 꺼! 압수한 거니까 놔두시라고요."

경찰 단속에 대비해 건물 주변 도로를 감시하는 CCTV와 비상 상황에 도주할 수 있는 비밀통로까지 갖추고 있었습니다.

일일이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게임을 할 수 있는 자동 배팅기도 무더기로 쏟아져나왔습니다.

<녹취>사행성 게임장 단속반:"일명 똑딱이라고 자동으로 (배팅)하는 기계거든요. 바로 위에 올려놓으면 자동으로 버튼을(눌러주죠.)"

경찰은 현장에서 현금 3백80만 원과 환전용 쿠폰 수백 장을 확보하고 손님들의 환전을 알선해준 혐의로 업주 58살 김모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질문>
경찰 단속도 심하고, 손님 확보도 쉽지 않을 텐데 어떻게 영업이 가능했습니까?

<답변>
게임장 업주들이 파악한 고객 명단을 서로 공유하면서 단속을 피해 손님을 모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먼저 게임장을 운영했던 전 업주의 말을 들어보시죠.

<녹취>전 사행성 게임장:"업주 정보를 사장들끼리 주고 받기도 하고 사고파는지는 모르겠는데 (게임장)하신 분들이 다 갖고 있더라고요."

실제로 경찰이 확보한 수첩에는 게임장을 찾는 손님의 이름과 전화번호, 평소 습관 등과 함께 방문 가능 여부까지 꼼꼼히 기록돼 있었습니다.

영업장소를 바꿔도 단골들에게 거의 매일 영업장소와 시간을 알려주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 이른바 비밀 영업을 하는 겁니다.

실제로 현장을 덮친 경찰이 업주와 승강이를 벌이는 동안에도 손님들이 찾아오는 모습이 수차례 목격됐습니다.

<녹취> "(게임하러 오셨어요?) 요즘 게임 다 그렇게 하는거 아닌가요 바둑이 게임도 그렇고..."

불법 사행성 오락실이 007작전을 방불케 하는 비밀 영업으로 경찰 단속망을 피해가고 있어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지금까지 광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네트워크] 단속 비웃는 사행성 게임장
    • 입력 2010-11-02 23:37:43
    뉴스라인
<앵커 멘트>

경찰의 집중 단속에도 불법 사행성 오락실이 좀처럼 근절되지 않고 있는데요,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경찰 단속을 피해 영업장소를 바꾸고 바뀐 장소를 손님들에게 문자메시지로 알려가며 대낮에도 버젓이 성업중이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질문>
백미선 기자, 아파트 상가에 불법 게임장이 있다는 게 믿기 어려울 정도인데요.

<답변>
네, 취재진이 찾은 게임장은 아파트 밀집 지역의 한 상가건물이었습니다.

유흥가에 집중된 경찰 단속을 피해 주거 지역 깊숙히 파고들어 영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겹으로 된 문을 열고 들어가자 오락기 수십 대가 돌아가고 있었는데요.

경찰 단속반이 들이닥치자 종업원들은 기계 전원을 끄기에 바빴습니다.

<현장음>"놔두세요! 야 꺼! 다 꺼! 압수한 거니까 놔두시라고요."

경찰 단속에 대비해 건물 주변 도로를 감시하는 CCTV와 비상 상황에 도주할 수 있는 비밀통로까지 갖추고 있었습니다.

일일이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게임을 할 수 있는 자동 배팅기도 무더기로 쏟아져나왔습니다.

<녹취>사행성 게임장 단속반:"일명 똑딱이라고 자동으로 (배팅)하는 기계거든요. 바로 위에 올려놓으면 자동으로 버튼을(눌러주죠.)"

경찰은 현장에서 현금 3백80만 원과 환전용 쿠폰 수백 장을 확보하고 손님들의 환전을 알선해준 혐의로 업주 58살 김모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질문>
경찰 단속도 심하고, 손님 확보도 쉽지 않을 텐데 어떻게 영업이 가능했습니까?

<답변>
게임장 업주들이 파악한 고객 명단을 서로 공유하면서 단속을 피해 손님을 모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먼저 게임장을 운영했던 전 업주의 말을 들어보시죠.

<녹취>전 사행성 게임장:"업주 정보를 사장들끼리 주고 받기도 하고 사고파는지는 모르겠는데 (게임장)하신 분들이 다 갖고 있더라고요."

실제로 경찰이 확보한 수첩에는 게임장을 찾는 손님의 이름과 전화번호, 평소 습관 등과 함께 방문 가능 여부까지 꼼꼼히 기록돼 있었습니다.

영업장소를 바꿔도 단골들에게 거의 매일 영업장소와 시간을 알려주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 이른바 비밀 영업을 하는 겁니다.

실제로 현장을 덮친 경찰이 업주와 승강이를 벌이는 동안에도 손님들이 찾아오는 모습이 수차례 목격됐습니다.

<녹취> "(게임하러 오셨어요?) 요즘 게임 다 그렇게 하는거 아닌가요 바둑이 게임도 그렇고..."

불법 사행성 오락실이 007작전을 방불케 하는 비밀 영업으로 경찰 단속망을 피해가고 있어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지금까지 광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