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최고령자 佛 수녀 114세로 별세
입력 2010.11.05 (06:19) 국제
세계 최고령자인 프랑스의 외제니 블랑샤르 수녀가 114살의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프랑스 관리들은 블랑샤르 수녀가 프랑스령 서인도제도인 생마르텔레미의 한 병원 노인병동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습니다.

이 병원은 블랑샤르 수녀가 지난 1980년 이후 지금까지 머물던 곳입니다.

블랑샤르 수녀는 1896년 2월 16일 생마르텔레미에서 태어났습니다.
  • 세계 최고령자 佛 수녀 114세로 별세
    • 입력 2010-11-05 06:19:56
    국제
세계 최고령자인 프랑스의 외제니 블랑샤르 수녀가 114살의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프랑스 관리들은 블랑샤르 수녀가 프랑스령 서인도제도인 생마르텔레미의 한 병원 노인병동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습니다.

이 병원은 블랑샤르 수녀가 지난 1980년 이후 지금까지 머물던 곳입니다.

블랑샤르 수녀는 1896년 2월 16일 생마르텔레미에서 태어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