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엔 안드로이드 위한 앱 개발 크게 늘 듯”
입력 2010.11.05 (06:32) 연합뉴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개발자들이 내년에는 아이폰 대신 안드로이드 운영체계(OS)를 탑재한 휴대전화를 위한 앱 개발에 집중할 것으로 나타났다고 모바일 광고회사인 밀레니얼미디어의 조사결과를 인용해 미국 언론들이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앱 개발자들에 대한 조사결과 응답자의 29%가 안드로이드 OS를 장착한 휴대전화의 앱 개발에 나설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에 비해 아이폰은 8%에 그쳤다.

그러나 이는 아이폰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시장이 상대적으로 성숙단계에 들어선데다 상당수의 아이폰 앱 개발자들이 아이패드(20%) 로 이동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그럼에도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합칠 경우 애플을 위해 앱을 개발하겠다고 답한 경우가 전체의 28%나 됐지만 여전히 안드로이드에 비해서는 적은 것이다.

이에 비해 올해는 아이폰을 위한 앱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는 개발자가 전체의 30%에 달했으며 이어 안드로이드(23%), 아이패드(21%), 리서치 인 모션(RIM, 12%), 윈도 모바일(6%), 노키아의 심비안(3%) 등 순이었다.

따라서 애플의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합칠 경우 전체의 절반이 넘는 51%나 됐다.

미국 언론들은 안드로이드에 대한 앱 개발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점은 놀랄 일이 아니지만 상대적으로 애플에서 안드로이드쪽으로의 개발자 이동폭이 예상보다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내년엔 안드로이드 위한 앱 개발 크게 늘 듯”
    • 입력 2010-11-05 06:32:54
    연합뉴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개발자들이 내년에는 아이폰 대신 안드로이드 운영체계(OS)를 탑재한 휴대전화를 위한 앱 개발에 집중할 것으로 나타났다고 모바일 광고회사인 밀레니얼미디어의 조사결과를 인용해 미국 언론들이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앱 개발자들에 대한 조사결과 응답자의 29%가 안드로이드 OS를 장착한 휴대전화의 앱 개발에 나설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에 비해 아이폰은 8%에 그쳤다.

그러나 이는 아이폰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시장이 상대적으로 성숙단계에 들어선데다 상당수의 아이폰 앱 개발자들이 아이패드(20%) 로 이동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그럼에도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합칠 경우 애플을 위해 앱을 개발하겠다고 답한 경우가 전체의 28%나 됐지만 여전히 안드로이드에 비해서는 적은 것이다.

이에 비해 올해는 아이폰을 위한 앱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는 개발자가 전체의 30%에 달했으며 이어 안드로이드(23%), 아이패드(21%), 리서치 인 모션(RIM, 12%), 윈도 모바일(6%), 노키아의 심비안(3%) 등 순이었다.

따라서 애플의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합칠 경우 전체의 절반이 넘는 51%나 됐다.

미국 언론들은 안드로이드에 대한 앱 개발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점은 놀랄 일이 아니지만 상대적으로 애플에서 안드로이드쪽으로의 개발자 이동폭이 예상보다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