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벌가 ‘사업 기회 유용’ 만연
입력 2010.11.05 (08:10) 수정 2010.11.05 (08:4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재벌들에 대한 검찰 수사가 계속되면서 총수 일가의 편법 재산증식이 다시 도마위에 오르고 있습니다.

특히 회사의 사업기회를 편취해 총수 일가의 이익을 늘리는 경우가 재벌가에 만연해 있습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남 여수의 이 운송업체는 직원이 딱 3명 뿐입니다.

그러나 연 매출은 48억, 100% GS칼텍스와만 거래합니다.

<녹취> 관계자 : "GS칼텍스 원료, GS 것 외에는 하지를 않죠."

회사 지분은 GS 허용수 전무의 6살, 9살난 자녀가 100% 소유하고 있습니다.

GS엔 다른 운송회사가 있어 일감을 총수일가 손주에게 몰아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있습니다.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신세계 이마트 피자도 비슷합니다.

이마트 피자는 신세계의 비상장 계열사인 조선호텔 베이커리가 만듭니다.

그런데 이 회사의 지분 40%를 정용진 부회장의 동생 유경 씨가 5년 전에 사들였습니다.

조선호텔 베이커리는 이마트 빵집을 독점 운영하면서 그동안 매출과 주식가치가 2배나 뛰었지만, 정유경씨에게 지분을 팔아넘긴 조선호텔은 큰 손해를 본 셈입니다.

<인터뷰> 박경철(경제 평론가) : "주식회사가 이익을 낼수 있는 기회를 빼앗긴다든지 이런 부분들은 사실 주주권을 훼손당하는 거죠."

이 같은 회사 기회 유용은 삼성과 현대, SK, LG등 내로라하는 국내 재벌가에 만연해 있습니다.

경제개혁연구소는 회사기회 유용으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2조2천억 원, SK 최태원 회장이 9천4백억 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천6백억 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770억 원의 이득을 얻은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미국 등 선진국은 이런 경우 엄격하게 제재를 가하지만 우리는 별다른 제재 수단이 없는 상황입니다.

<인터뷰>브루스 클로(계명대 법경대 교수) : "지배주주나 이사들로부터 이익을 환수해 회사에 돌려줘야 합니다."

법무부는 지난 2007년 회사 기회유용 금지 조항을 신설하는 상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지만 3년 넘게 표류중입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재벌가 ‘사업 기회 유용’ 만연
    • 입력 2010-11-05 08:10:28
    • 수정2010-11-05 08:40:3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최근 재벌들에 대한 검찰 수사가 계속되면서 총수 일가의 편법 재산증식이 다시 도마위에 오르고 있습니다.

특히 회사의 사업기회를 편취해 총수 일가의 이익을 늘리는 경우가 재벌가에 만연해 있습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남 여수의 이 운송업체는 직원이 딱 3명 뿐입니다.

그러나 연 매출은 48억, 100% GS칼텍스와만 거래합니다.

<녹취> 관계자 : "GS칼텍스 원료, GS 것 외에는 하지를 않죠."

회사 지분은 GS 허용수 전무의 6살, 9살난 자녀가 100% 소유하고 있습니다.

GS엔 다른 운송회사가 있어 일감을 총수일가 손주에게 몰아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있습니다.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신세계 이마트 피자도 비슷합니다.

이마트 피자는 신세계의 비상장 계열사인 조선호텔 베이커리가 만듭니다.

그런데 이 회사의 지분 40%를 정용진 부회장의 동생 유경 씨가 5년 전에 사들였습니다.

조선호텔 베이커리는 이마트 빵집을 독점 운영하면서 그동안 매출과 주식가치가 2배나 뛰었지만, 정유경씨에게 지분을 팔아넘긴 조선호텔은 큰 손해를 본 셈입니다.

<인터뷰> 박경철(경제 평론가) : "주식회사가 이익을 낼수 있는 기회를 빼앗긴다든지 이런 부분들은 사실 주주권을 훼손당하는 거죠."

이 같은 회사 기회 유용은 삼성과 현대, SK, LG등 내로라하는 국내 재벌가에 만연해 있습니다.

경제개혁연구소는 회사기회 유용으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2조2천억 원, SK 최태원 회장이 9천4백억 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천6백억 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770억 원의 이득을 얻은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미국 등 선진국은 이런 경우 엄격하게 제재를 가하지만 우리는 별다른 제재 수단이 없는 상황입니다.

<인터뷰>브루스 클로(계명대 법경대 교수) : "지배주주나 이사들로부터 이익을 환수해 회사에 돌려줘야 합니다."

법무부는 지난 2007년 회사 기회유용 금지 조항을 신설하는 상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지만 3년 넘게 표류중입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