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수도권 아파트 값 하락세 계속
입력 2010.11.05 (09:02) 수정 2010.11.05 (16:01) 부동산
서울과 수도권, 신도시 아파트 값이 이번 주에도 하락세를 이어갔습니다.



전셋값은 서울의 경우 상승률이 둔화됐지만, 신도시와 수도권은 다소 커졌습니다.



부동산 전문업체 부동산 114는 이번 주 서울의 아파트 값이 0.01% 떨어졌고, 신도시와 수도권도 각각 0.02%씩 하락했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동작구 -0.1%, 구로구 -0.05%, 중구 -0.04% 등의 순으로 낙폭이 컸습니다.



신도시에서는 일산이 0.12% 떨어져 하락폭이 가장 컸고, 수도권에서는 동두천시가 0.15% 하락했습니다.



반면, 재건축 아파트의 경우 이번 주에 서울 0.05%, 수도권 0.06% 오르면서 전체 아파트 값의 낙폭을 줄였습니다.



전셋값은 지역별로 차이를 보였습니다.



서울의 경우 이번 주 전셋값이 0.07% 올라 지난주 0.12%에 비해 상승폭이 줄었지만, 신도시와 수도권은 각각 0.11%와 0.18%씩 상승해 강세를 이어갔습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가을 이사철이 끝나면서 매매 시장의 경우 급매물 위주로 거래되면서 약보합세가 계속되겠고, 전세시장은 수요가 줄면서 상승세가 다소 꺾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 서울·수도권 아파트 값 하락세 계속
    • 입력 2010-11-05 09:02:56
    • 수정2010-11-05 16:01:50
    부동산
서울과 수도권, 신도시 아파트 값이 이번 주에도 하락세를 이어갔습니다.



전셋값은 서울의 경우 상승률이 둔화됐지만, 신도시와 수도권은 다소 커졌습니다.



부동산 전문업체 부동산 114는 이번 주 서울의 아파트 값이 0.01% 떨어졌고, 신도시와 수도권도 각각 0.02%씩 하락했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동작구 -0.1%, 구로구 -0.05%, 중구 -0.04% 등의 순으로 낙폭이 컸습니다.



신도시에서는 일산이 0.12% 떨어져 하락폭이 가장 컸고, 수도권에서는 동두천시가 0.15% 하락했습니다.



반면, 재건축 아파트의 경우 이번 주에 서울 0.05%, 수도권 0.06% 오르면서 전체 아파트 값의 낙폭을 줄였습니다.



전셋값은 지역별로 차이를 보였습니다.



서울의 경우 이번 주 전셋값이 0.07% 올라 지난주 0.12%에 비해 상승폭이 줄었지만, 신도시와 수도권은 각각 0.11%와 0.18%씩 상승해 강세를 이어갔습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가을 이사철이 끝나면서 매매 시장의 경우 급매물 위주로 거래되면서 약보합세가 계속되겠고, 전세시장은 수요가 줄면서 상승세가 다소 꺾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