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노당 후원금 교사 29명 중징계
입력 2010.11.05 (10:03) 사회
민주노동당에 후원금을 낸 혐의로 기소된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소속 교사들 가운데 8명이 해임, 21명이 정직 처분을 받는 등 지금까지 모두 29명이 해당 교육청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았습니다.

지역별로는 충북 8명, 대구 7명, 경남 6명, 울산 4명, 충남 2명, 그리고 경북과 대전에서 각각 1명이 해임 또는 정직 처분을 받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교원 11명에 대한 징계 절차를 논의하기 위해 어제 징계위원회를 소집했던 부산시교육청은 결론을 내지 못하고 회의를 오는 8일로 연기했습니다.

서울과 경기 등 나머지 8개 교육청은 법원의 1심 판결이 나올 때까지 징계 착수를 미뤄놓은 상태입니다.

교육과학기술부 관계자는 1심 판결 이후에도 기소된 교사 133명에 대한 징계 절차가 진행되지 않을 경우 해당 시도 교육청에 직무이행명령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전교조는 해임이나 정직 처분을 받은 교사들에 대해서 징계효력정지 신청을 제기하고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행정 소송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민노당 후원금 교사 29명 중징계
    • 입력 2010-11-05 10:03:18
    사회
민주노동당에 후원금을 낸 혐의로 기소된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소속 교사들 가운데 8명이 해임, 21명이 정직 처분을 받는 등 지금까지 모두 29명이 해당 교육청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았습니다.

지역별로는 충북 8명, 대구 7명, 경남 6명, 울산 4명, 충남 2명, 그리고 경북과 대전에서 각각 1명이 해임 또는 정직 처분을 받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교원 11명에 대한 징계 절차를 논의하기 위해 어제 징계위원회를 소집했던 부산시교육청은 결론을 내지 못하고 회의를 오는 8일로 연기했습니다.

서울과 경기 등 나머지 8개 교육청은 법원의 1심 판결이 나올 때까지 징계 착수를 미뤄놓은 상태입니다.

교육과학기술부 관계자는 1심 판결 이후에도 기소된 교사 133명에 대한 징계 절차가 진행되지 않을 경우 해당 시도 교육청에 직무이행명령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전교조는 해임이나 정직 처분을 받은 교사들에 대해서 징계효력정지 신청을 제기하고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행정 소송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