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前 식사지구 재개발조합장 영장 청구
입력 2010.11.05 (14:50) 수정 2010.11.05 (17: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고양시 식사지구 재개발 사업과 관련해 인허가 비리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전 재개발 조합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한편, 전 조합장과 사돈 관계에 있는 전 국회의원에 대한 로비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입니다.

임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식사지구 재개발 비리를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는 전 식사지구 재개발조합장 최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구속 여부가 결정되는 대로 강도높은 조사를 벌일 계획입니다.

최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오늘 오후 법원의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결정됩니다.

최 씨는 경기도 고양시 식사동 일대에 아파트 단지 등을 조성하는 재개발조합의 조합장을 맡아 시행사 등으로부터 3억 8천여만 원의 금품을 받고,

조합 공금 23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밖에도 최 씨가 백억 원 이상의 비자금을 조성해 건축승인 인허가를 위해 정관계에 로비를 벌인 정황도 포착했습니다.

식사지구 주변에는 군부대가 있어서 원칙적으로 고층건물 설립이 불가능하지만, 재개발조합은 사업을 진행할 당시 20층 이상의 건물 건축이 가능하도록 개발계획 승인을 받아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최 씨가 한나라당의 임모 전 국회의원과 사돈 관계인 점을 볼 때, 임 전 의원을 통해 정관계 로비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건설 시행사 대표 등도 소환해 관련 의혹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 검찰, 前 식사지구 재개발조합장 영장 청구
    • 입력 2010-11-05 14:50:03
    • 수정2010-11-05 17:09:55
    뉴스 12
<앵커 멘트>

검찰이 고양시 식사지구 재개발 사업과 관련해 인허가 비리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전 재개발 조합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한편, 전 조합장과 사돈 관계에 있는 전 국회의원에 대한 로비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입니다.

임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식사지구 재개발 비리를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는 전 식사지구 재개발조합장 최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구속 여부가 결정되는 대로 강도높은 조사를 벌일 계획입니다.

최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오늘 오후 법원의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결정됩니다.

최 씨는 경기도 고양시 식사동 일대에 아파트 단지 등을 조성하는 재개발조합의 조합장을 맡아 시행사 등으로부터 3억 8천여만 원의 금품을 받고,

조합 공금 23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밖에도 최 씨가 백억 원 이상의 비자금을 조성해 건축승인 인허가를 위해 정관계에 로비를 벌인 정황도 포착했습니다.

식사지구 주변에는 군부대가 있어서 원칙적으로 고층건물 설립이 불가능하지만, 재개발조합은 사업을 진행할 당시 20층 이상의 건물 건축이 가능하도록 개발계획 승인을 받아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최 씨가 한나라당의 임모 전 국회의원과 사돈 관계인 점을 볼 때, 임 전 의원을 통해 정관계 로비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건설 시행사 대표 등도 소환해 관련 의혹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