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박주영 AG 못 보내’ 홍명보호 충격!
입력 2010.11.05 (14:51) 수정 2010.11.05 (19:13) 연합뉴스
24년 만의 아시안게임 우승을 노리는 홍명보호의 스트라이커 박주영(AS모나코)이 소속팀의 차출 거부로 대회 출전이 불가능해지면서 태극전사들의 금메달 사냥에 빨간불이 켜졌다.



대한축구협회는 5일 "박주영의 소속팀인 AS모나코로부터 ’박주영을 아시안게임 기간에 대표팀에 보내줄 수 없다’는 최종 통보를 받았다"며 "홍명보 감독도 광저우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소식을 접했다. 광저우에 도착하는 대로 K-리그 구단과 논의해 대체 선수를 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원의 핵심 요원이었던 기성용(셀틱)에 이어 와일드카드로 선발한 ’골잡이’ 박주영까지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하게 돼 홍명보 감독으로선 대회 시작 전부터 최고의 악재를 만나게 됐다.



더욱이 일본 오키나와 전훈 과정에서 수비수 신광훈(포항)이 부상을 당해 교체를 검토하는 상황에서 ’박주영 카드’까지 불발돼 전술 운영에 큰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현재 박주영의 대체 선수로는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백업 공격수로 활약한 이승렬(서울)과 올해 K-리그 득점왕을 예약한 유병수(인천)가 유력하게 떠오르고 있다.



더불어 와일드카드가 현재 김정우(광주 상무) 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K-리그의 경험 많은 공격수를 선택할 가능성도 크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홍 감독이 광저우에 도착하면 코칭스태프와 상의해 박주영을 대체할 선수를 뽑아 협회에 통보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주영의 에이전트사인 텐플러스스포츠의 이동엽 대표는 "애초 AS모나코가 병역을 해결하지 못한 박주영을 아시안게임에 보내주기로 했지만 성적이 곤두박질하면서 감독의 요청에 따라 결정을 바꿨다"며 "오늘 구단의 공문이 도착한 만큼 축구협회와 함께 다시 한번 구단을 설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AS모나코와 박주영의 차출 여부를 놓고 재협상을 벌이기로 했다. 오늘 밤까지 결과를 기다려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 ‘박주영 AG 못 보내’ 홍명보호 충격!
    • 입력 2010-11-05 14:51:40
    • 수정2010-11-05 19:13:11
    연합뉴스
24년 만의 아시안게임 우승을 노리는 홍명보호의 스트라이커 박주영(AS모나코)이 소속팀의 차출 거부로 대회 출전이 불가능해지면서 태극전사들의 금메달 사냥에 빨간불이 켜졌다.



대한축구협회는 5일 "박주영의 소속팀인 AS모나코로부터 ’박주영을 아시안게임 기간에 대표팀에 보내줄 수 없다’는 최종 통보를 받았다"며 "홍명보 감독도 광저우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소식을 접했다. 광저우에 도착하는 대로 K-리그 구단과 논의해 대체 선수를 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원의 핵심 요원이었던 기성용(셀틱)에 이어 와일드카드로 선발한 ’골잡이’ 박주영까지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하게 돼 홍명보 감독으로선 대회 시작 전부터 최고의 악재를 만나게 됐다.



더욱이 일본 오키나와 전훈 과정에서 수비수 신광훈(포항)이 부상을 당해 교체를 검토하는 상황에서 ’박주영 카드’까지 불발돼 전술 운영에 큰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현재 박주영의 대체 선수로는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백업 공격수로 활약한 이승렬(서울)과 올해 K-리그 득점왕을 예약한 유병수(인천)가 유력하게 떠오르고 있다.



더불어 와일드카드가 현재 김정우(광주 상무) 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K-리그의 경험 많은 공격수를 선택할 가능성도 크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홍 감독이 광저우에 도착하면 코칭스태프와 상의해 박주영을 대체할 선수를 뽑아 협회에 통보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주영의 에이전트사인 텐플러스스포츠의 이동엽 대표는 "애초 AS모나코가 병역을 해결하지 못한 박주영을 아시안게임에 보내주기로 했지만 성적이 곤두박질하면서 감독의 요청에 따라 결정을 바꿨다"며 "오늘 구단의 공문이 도착한 만큼 축구협회와 함께 다시 한번 구단을 설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AS모나코와 박주영의 차출 여부를 놓고 재협상을 벌이기로 했다. 오늘 밤까지 결과를 기다려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