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무성 “검찰, 신중했어야…주의깊게 지켜볼 것”
입력 2010.11.05 (18:10) 정치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는 청목회 입법로비 의혹 수사를 위한 현역의원 등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검찰이 신중을 기했어야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의원 후원회 계좌는 증거를 인멸할 수 없는데도 불구하고 검찰이 의원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것은 의원 입장에서 명예가 손상되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정옥임 원내대변인이 전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또 한나라당은 원내 차원에서 검찰의 조사를 신중하고 주의 깊게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형환 대변인은 전에 없던 일이 벌어져 안타깝고 모든 일은 법대로 처리돼야 할 것이라며 그러나 소액 후원금 제도에 대한 논란이 큰 만큼 사실관계 등에 대한 객관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김무성 “검찰, 신중했어야…주의깊게 지켜볼 것”
    • 입력 2010-11-05 18:10:38
    정치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는 청목회 입법로비 의혹 수사를 위한 현역의원 등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검찰이 신중을 기했어야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의원 후원회 계좌는 증거를 인멸할 수 없는데도 불구하고 검찰이 의원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것은 의원 입장에서 명예가 손상되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정옥임 원내대변인이 전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또 한나라당은 원내 차원에서 검찰의 조사를 신중하고 주의 깊게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형환 대변인은 전에 없던 일이 벌어져 안타깝고 모든 일은 법대로 처리돼야 할 것이라며 그러나 소액 후원금 제도에 대한 논란이 큰 만큼 사실관계 등에 대한 객관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