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6천억 달러 풀기’ 후폭풍…中 ‘강력 반발’
입력 2010.11.05 (22: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이 6천억 달러를 시장에 풀자, 전세계에 '후폭풍'이 불고 있습니다.

사실상 '환율 전쟁'인 셈인데 특히 중국이 거칠게 반발했습니다.

강석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6천억 달러를 풀겠다는 미국 발표에 중국은 거칠게 반발했습니다.

최대 언론들을 동원해 미국이 세계 경제를 해칠 거품의 주범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양위(CCTV 해설위원) : "과거에는 금융기관들이 거품을 제조했는데 이번에는 미국이 거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이어 외교부 부부장이 기자회견까지 열었습니다.

G20 서울 정상회의를 명분으로 했지만 이번 조처에 대해 미국이 설명하라며, 미국의 국제적 신뢰 손상까지 경고했습니다.

<녹취>추이톈카이(중국 외교부 부부장) : "국제 기축통화 발행국으로서 이 문제에 책임있는 태도를 보여주기 바랍니다."

일본은 5조엔, 우리 돈 약 70조원을 푸는 일본판 양적 완화로 맞대응했습니다.

브라질은 보복조처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G20 서울 회의를 벼르고 있습니다.

<녹취>룰라(브라질 대통령) : "G20회의에 가서 싸워 맞서겠습니다."

태국도 자본통제를 선언하는 등 신흥국들은 공동대처를 모색중입니다.

이 때문에 오는 11일 서울에서 열리는 G20 회의는 중국을 비롯해 각국의 치열한 환율 각축장이 될 전망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강석훈입니다.
  • 美 ‘6천억 달러 풀기’ 후폭풍…中 ‘강력 반발’
    • 입력 2010-11-05 22:38:27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이 6천억 달러를 시장에 풀자, 전세계에 '후폭풍'이 불고 있습니다.

사실상 '환율 전쟁'인 셈인데 특히 중국이 거칠게 반발했습니다.

강석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6천억 달러를 풀겠다는 미국 발표에 중국은 거칠게 반발했습니다.

최대 언론들을 동원해 미국이 세계 경제를 해칠 거품의 주범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양위(CCTV 해설위원) : "과거에는 금융기관들이 거품을 제조했는데 이번에는 미국이 거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이어 외교부 부부장이 기자회견까지 열었습니다.

G20 서울 정상회의를 명분으로 했지만 이번 조처에 대해 미국이 설명하라며, 미국의 국제적 신뢰 손상까지 경고했습니다.

<녹취>추이톈카이(중국 외교부 부부장) : "국제 기축통화 발행국으로서 이 문제에 책임있는 태도를 보여주기 바랍니다."

일본은 5조엔, 우리 돈 약 70조원을 푸는 일본판 양적 완화로 맞대응했습니다.

브라질은 보복조처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G20 서울 회의를 벼르고 있습니다.

<녹취>룰라(브라질 대통령) : "G20회의에 가서 싸워 맞서겠습니다."

태국도 자본통제를 선언하는 등 신흥국들은 공동대처를 모색중입니다.

이 때문에 오는 11일 서울에서 열리는 G20 회의는 중국을 비롯해 각국의 치열한 환율 각축장이 될 전망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강석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