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캘리포니아주, 고속철사업단 ‘공짜시찰’ 조사
입력 2010.11.12 (06:17) 국제
한국 등 8개국이 치열한 국제수주전을 벌이고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고속철프로젝트 사업단 관계자들이 외국 정부가 주선한 '공짜 외국시찰'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 주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고 로스앤젤레스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캘리포니아주의 공무원 윤리문제조사기관인 FPPC가 현재 '캘리포니아고속철사업단' 전현직 관리 5명의 공짜 외국시찰이 윤리 규정에 어긋나는지를 조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는 지난달 25일 고속철사업단 관계자들이 지난해 스페인과 프랑스, 독일의 고속철 시설을 시찰한 뒤 주 윤리규정에 따라 비용과 후원자 등 자세한 여행 내용을 공개해야 함에도 이를 지키지 않았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 캘리포니아주, 고속철사업단 ‘공짜시찰’ 조사
    • 입력 2010-11-12 06:17:35
    국제
한국 등 8개국이 치열한 국제수주전을 벌이고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고속철프로젝트 사업단 관계자들이 외국 정부가 주선한 '공짜 외국시찰'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 주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고 로스앤젤레스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캘리포니아주의 공무원 윤리문제조사기관인 FPPC가 현재 '캘리포니아고속철사업단' 전현직 관리 5명의 공짜 외국시찰이 윤리 규정에 어긋나는지를 조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는 지난달 25일 고속철사업단 관계자들이 지난해 스페인과 프랑스, 독일의 고속철 시설을 시찰한 뒤 주 윤리규정에 따라 비용과 후원자 등 자세한 여행 내용을 공개해야 함에도 이를 지키지 않았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