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사격·유도, ‘광저우 금 수확’ 스타트
입력 2010.11.12 (07:07) 수정 2010.11.12 (10:36) 연합뉴스
4회 연속 종합 2위를 노리는 한국이 제16회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메달 레이스를 시작한다.



이번 대회에 아시안게임 출전 사상 최대 규모인 44개 종목, 1천13명의 선수단을 파견한 한국은 대회 개막 다음 날인 13일 사격과 유도 등을 앞세워 대회 첫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한국 선수단에 가장 먼저 금빛 낭보를 전할 주인공은 사격 또는 유도에서 나올 공산이 크다.



2006년 도하 대회 때 3개의 금메달을 수확했던 사격과 네 차례 금빛 메치기에 성공했던 유도는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을 다툰다.



사격은 1998년 방콕 대회에서 김정미가 금빛 과녁을 명중시켜 선수단 1호 금메달을 배출했고 유도는 4년 전 도하 대회 때 장성호가 남자 100㎏급 정상에 올라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이번 대회에선 사격의 남자 간판 진종오(KT)와 남자 유도의 `탱크' 황의태(수원시청)가 첫 금메달 후보로 꼽힌다.



진종오는 13일 남자 50m 권총에 출전하고 황희태는 남자 100㎏급에 나서 유도 메달 행진의 스타트를 끊는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50m 권총에서 금메달을 땄던 진종오는 같은 종목에선 2002년 부산 대회 단체전 은메달, 2006년 도하 대회 개인전 6위에 그쳤기에 이번에만큼은 금빛 총성을 울리겠다는 각오다.



지난 8월 뮌헨 세계선수권대회 같은 종목에서 은메달을 딴 `포스트 진종오' 이대명(한국체대)과 이상도(창원시청)도 같은 종목에서 진종오와 선의의 경쟁을 펼친다. 같은 종목 세계 챔피언인 마쓰다 도모유키(일본)가 금메달 라이벌이다.



2003년 오사카 세계선수권대회와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90㎏급에서 우승했던 황희태는 100㎏급으로 한 체급을 올려 출전한다.



황희태는 지난 6월 동아시아선수권대회 정상에 올랐지만 8월 세계선수권대회 3회전 탈락의 아쉬움을 이번 대회에서 털어낼 기세다. 특히 100㎏급은 대표팀 트레이너로 변신한 장성호가 도하 대회 때 우승했던 만큼 한국의 2연패 기대가 크다.



아시안게임에 정식 종목으로 처음 채택된 댄스스포츠의 남상웅-송이나, 조상효-이세희, 이상민-김혜인 커플도 각각 스탠더드 탱고와 왈츠, 퀵스텝 종목에서 `깜짝 우승'에 도전한다.



야구와 축구, 배구, 탁구, 배드민턴 등 구기 종목은 결선 진출에 속도를 낸다.



베이징올림픽 금메달에 빛나는 야구 대표팀은 우승 라이벌인 대만과 조별리그 1차전을 벌인다. 조범현 감독은 `좌완 특급' 류현진(한화)을 앞세워 도하 대회 챔피언 대만을 꺾고 기선을 잡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또 북한에 덜미를 잡힌 뒤 요르단을 4-0으로 대파했던 남자축구는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인 팔레스타인과 맞붙는다.



이밖에 대회 3연패를 노리는 남자배구는 `약체' 베트남과 첫 경기를 벌이고 탁구.배드민턴도 남녀 단체전 1라운드를 시작한다.
  • 사격·유도, ‘광저우 금 수확’ 스타트
    • 입력 2010-11-12 07:07:34
    • 수정2010-11-12 10:36:45
    연합뉴스
4회 연속 종합 2위를 노리는 한국이 제16회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메달 레이스를 시작한다.



이번 대회에 아시안게임 출전 사상 최대 규모인 44개 종목, 1천13명의 선수단을 파견한 한국은 대회 개막 다음 날인 13일 사격과 유도 등을 앞세워 대회 첫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한국 선수단에 가장 먼저 금빛 낭보를 전할 주인공은 사격 또는 유도에서 나올 공산이 크다.



2006년 도하 대회 때 3개의 금메달을 수확했던 사격과 네 차례 금빛 메치기에 성공했던 유도는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을 다툰다.



사격은 1998년 방콕 대회에서 김정미가 금빛 과녁을 명중시켜 선수단 1호 금메달을 배출했고 유도는 4년 전 도하 대회 때 장성호가 남자 100㎏급 정상에 올라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이번 대회에선 사격의 남자 간판 진종오(KT)와 남자 유도의 `탱크' 황의태(수원시청)가 첫 금메달 후보로 꼽힌다.



진종오는 13일 남자 50m 권총에 출전하고 황희태는 남자 100㎏급에 나서 유도 메달 행진의 스타트를 끊는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50m 권총에서 금메달을 땄던 진종오는 같은 종목에선 2002년 부산 대회 단체전 은메달, 2006년 도하 대회 개인전 6위에 그쳤기에 이번에만큼은 금빛 총성을 울리겠다는 각오다.



지난 8월 뮌헨 세계선수권대회 같은 종목에서 은메달을 딴 `포스트 진종오' 이대명(한국체대)과 이상도(창원시청)도 같은 종목에서 진종오와 선의의 경쟁을 펼친다. 같은 종목 세계 챔피언인 마쓰다 도모유키(일본)가 금메달 라이벌이다.



2003년 오사카 세계선수권대회와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90㎏급에서 우승했던 황희태는 100㎏급으로 한 체급을 올려 출전한다.



황희태는 지난 6월 동아시아선수권대회 정상에 올랐지만 8월 세계선수권대회 3회전 탈락의 아쉬움을 이번 대회에서 털어낼 기세다. 특히 100㎏급은 대표팀 트레이너로 변신한 장성호가 도하 대회 때 우승했던 만큼 한국의 2연패 기대가 크다.



아시안게임에 정식 종목으로 처음 채택된 댄스스포츠의 남상웅-송이나, 조상효-이세희, 이상민-김혜인 커플도 각각 스탠더드 탱고와 왈츠, 퀵스텝 종목에서 `깜짝 우승'에 도전한다.



야구와 축구, 배구, 탁구, 배드민턴 등 구기 종목은 결선 진출에 속도를 낸다.



베이징올림픽 금메달에 빛나는 야구 대표팀은 우승 라이벌인 대만과 조별리그 1차전을 벌인다. 조범현 감독은 `좌완 특급' 류현진(한화)을 앞세워 도하 대회 챔피언 대만을 꺾고 기선을 잡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또 북한에 덜미를 잡힌 뒤 요르단을 4-0으로 대파했던 남자축구는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인 팔레스타인과 맞붙는다.



이밖에 대회 3연패를 노리는 남자배구는 `약체' 베트남과 첫 경기를 벌이고 탁구.배드민턴도 남녀 단체전 1라운드를 시작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