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군 고속정 충돌 ‘왜’ 못 피했나?
입력 2010.11.12 (08: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도대체 해군 고속정은 왜 충돌을 피하지 못했을까 의문입니다.

사고 당시 상황과 의문점을 이영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침몰한 고속정은 경비임무를 수행하고 복귀하다가 사고를 당했습니다.

해군은 1차 조사 결과 시속 22km로 이동하던 고속정의 뱃머리 왼쪽을 우양호가 정면으로 들이 받았다고 추정했습니다.

이 때 우양호 뱃머리 아래에 길게 돌출된 부분이 고속정 아랫쪽을 때리면서 구멍이 뚫려 고속정이 침몰했다는 것입니다.

<녹취>정안호(해군본부 전력기획처장) : "이 나온 부분이 고속정 선저쪽으로 들어가서 침수가 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고가 근무 기강 때문이 아닌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고속정에는 접근하는 선박을 식별하는 항해 레이더가 있다는 점, 또 운항 당시 조타실에 정장 부정장이 있었고 관측병이 따로 배치돼 있었는데도 고속정보다 2배 큰 우양호를 확인하지 못했다는 점은 쉽게 납득하기 어려운 대목입니다.

또 항해 중 승조원들이 구명 조끼를 착용하지 않는 것도 문제점으로 드러났습니다.

<녹취>"출입항이나 근접 전투배치가 굳혔다는지 그런 상황에서는 우리가 입을 수 있는데 평상적인 항해 당직에서는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습니다."

해군은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고속정 승조원에 대한 조사와 함께 침몰 고속정 인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 해군 고속정 충돌 ‘왜’ 못 피했나?
    • 입력 2010-11-12 08:06:13
    뉴스광장
<앵커 멘트>

도대체 해군 고속정은 왜 충돌을 피하지 못했을까 의문입니다.

사고 당시 상황과 의문점을 이영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침몰한 고속정은 경비임무를 수행하고 복귀하다가 사고를 당했습니다.

해군은 1차 조사 결과 시속 22km로 이동하던 고속정의 뱃머리 왼쪽을 우양호가 정면으로 들이 받았다고 추정했습니다.

이 때 우양호 뱃머리 아래에 길게 돌출된 부분이 고속정 아랫쪽을 때리면서 구멍이 뚫려 고속정이 침몰했다는 것입니다.

<녹취>정안호(해군본부 전력기획처장) : "이 나온 부분이 고속정 선저쪽으로 들어가서 침수가 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고가 근무 기강 때문이 아닌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고속정에는 접근하는 선박을 식별하는 항해 레이더가 있다는 점, 또 운항 당시 조타실에 정장 부정장이 있었고 관측병이 따로 배치돼 있었는데도 고속정보다 2배 큰 우양호를 확인하지 못했다는 점은 쉽게 납득하기 어려운 대목입니다.

또 항해 중 승조원들이 구명 조끼를 착용하지 않는 것도 문제점으로 드러났습니다.

<녹취>"출입항이나 근접 전투배치가 굳혔다는지 그런 상황에서는 우리가 입을 수 있는데 평상적인 항해 당직에서는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습니다."

해군은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고속정 승조원에 대한 조사와 함께 침몰 고속정 인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