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카레 주 성분 ‘울금’ 수확 한창
입력 2010.11.12 (08: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카레의 주 성분인 울금을 아십니까?

국내 생산량의 90%를 차지하는 전남 진도에서 요즘 울금 수확이 한창입니다.

최송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뿌리에 묻은 흙을 털어내고 주렁주렁 달린 울금을 떼어 담습니다.

생강과 식물인 울금 100그램에는 노란 색소의 주성분인 커큐민이 평균 3.6% 가량 함유돼, 암 예방과 간 해독, 이뇨, 콜레스테롤 억제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전국 생산량의 90%를 차지하는 전남 진도 울금은 아열대 기후와 물 빠짐이 좋은 흙에서 재배돼 품질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인터뷰>장병인(진도군 농업기술센터 과장) : "밤낮 온도차가 커서 우수한 품질의 울금이 나오는데, 특히 해풍을 맞아서 더 효능이 좋습니다."

진도에서는 올해 350톤의 울금을 생산해 백억 원의 수익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건강 식품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늘면서 울금 진액과 분말을 찾는 사람이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인터뷰>박왕수(진도 울금 영농조합법인) : "엑기스는 30-40대 직장인들이 많이 찾구요. 울금 비누나 분말은 아토피가 있는 학생이나 주부들이 많이 찾고 있습니다."

전남 진도군은 수급이 불안정한 대파 대신 울금 재배를 늘리고 울금 막걸리와 음료 등 가공 식품 개발에도 나서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송현입니다.
  • 카레 주 성분 ‘울금’ 수확 한창
    • 입력 2010-11-12 08:06:1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카레의 주 성분인 울금을 아십니까?

국내 생산량의 90%를 차지하는 전남 진도에서 요즘 울금 수확이 한창입니다.

최송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뿌리에 묻은 흙을 털어내고 주렁주렁 달린 울금을 떼어 담습니다.

생강과 식물인 울금 100그램에는 노란 색소의 주성분인 커큐민이 평균 3.6% 가량 함유돼, 암 예방과 간 해독, 이뇨, 콜레스테롤 억제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전국 생산량의 90%를 차지하는 전남 진도 울금은 아열대 기후와 물 빠짐이 좋은 흙에서 재배돼 품질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인터뷰>장병인(진도군 농업기술센터 과장) : "밤낮 온도차가 커서 우수한 품질의 울금이 나오는데, 특히 해풍을 맞아서 더 효능이 좋습니다."

진도에서는 올해 350톤의 울금을 생산해 백억 원의 수익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건강 식품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늘면서 울금 진액과 분말을 찾는 사람이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인터뷰>박왕수(진도 울금 영농조합법인) : "엑기스는 30-40대 직장인들이 많이 찾구요. 울금 비누나 분말은 아토피가 있는 학생이나 주부들이 많이 찾고 있습니다."

전남 진도군은 수급이 불안정한 대파 대신 울금 재배를 늘리고 울금 막걸리와 음료 등 가공 식품 개발에도 나서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송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