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닛산 60만 대 등 리콜 잇따라
입력 2010.11.12 (10:04) 연합뉴스
美 GM, 크라이슬러도 각각 약 1만5천대 리콜

일본 닛산자동차가 스티어링 혹은 배터리 케이블의 결함에 따라 북.남미 및 아프리카에서 판매된 차량 60만대 이상을 리콜한다고 11일 발표했다.

스티어링 결함으로 인한 리콜대상은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 브라질 등에서 판매된 '프런티어' 소형트럭 30만3천대와 '엑스테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28만3천대이다.

또한 배터리 케이블의 결함으로 '센트라' 세단 1만8천500대 역시 리콜대상에 포함된다.

그러나 이들 결함으로 사고가 발생한 사례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닛산의 이 같은 결정은 해당 모델 차량의 파워 스티어링 오일이 새면서 차량 화재가 발생했다는 미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11일 보고에 뒤이은 것이다.

한편 미국 제너럴모터스(GM) 역시 파워 스티어링 관련 결함을 이유로 미국에서 판매된 자사 차량 1만3천여대를 리콜하기로 결정했다.

리콜 대상은 2010년 및 2011년 모델 '뷰익 루선'과 '캐딜락 DTS' 1만3천780대다.

또 미국 크라이슬러 또한 와이퍼 부분에 결함이 발견된 2008년 모델 '지프 리버티' SUV 약 1만6천대를 리콜하기로 결정했다.
  • 닛산 60만 대 등 리콜 잇따라
    • 입력 2010-11-12 10:04:40
    연합뉴스
美 GM, 크라이슬러도 각각 약 1만5천대 리콜

일본 닛산자동차가 스티어링 혹은 배터리 케이블의 결함에 따라 북.남미 및 아프리카에서 판매된 차량 60만대 이상을 리콜한다고 11일 발표했다.

스티어링 결함으로 인한 리콜대상은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 브라질 등에서 판매된 '프런티어' 소형트럭 30만3천대와 '엑스테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28만3천대이다.

또한 배터리 케이블의 결함으로 '센트라' 세단 1만8천500대 역시 리콜대상에 포함된다.

그러나 이들 결함으로 사고가 발생한 사례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닛산의 이 같은 결정은 해당 모델 차량의 파워 스티어링 오일이 새면서 차량 화재가 발생했다는 미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11일 보고에 뒤이은 것이다.

한편 미국 제너럴모터스(GM) 역시 파워 스티어링 관련 결함을 이유로 미국에서 판매된 자사 차량 1만3천여대를 리콜하기로 결정했다.

리콜 대상은 2010년 및 2011년 모델 '뷰익 루선'과 '캐딜락 DTS' 1만3천780대다.

또 미국 크라이슬러 또한 와이퍼 부분에 결함이 발견된 2008년 모델 '지프 리버티' SUV 약 1만6천대를 리콜하기로 결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